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나의 방학 내가 설계
기사 입력 2018-01-24 08:47:18  

년말에 들어서면서 중소학교 겨울방학도 슬슬 다가오고 있다. 중소학생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벌써부터 겨울방학 스케줄짜기에 바쁘다.

“이번 방학에는 아이가 원하는 분야를 배우도록 하려구요.” 소학교 5학년생 아들을 둔 학부모 김모씨는 방학마다 학업에 별반 효과도 없는 과외공부로 돈과 정력을 허비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내렸다.

“아들애의 소원대로 축구교실, 기타학습반 두가지만 시키려구요. 공부는 아이 스스로 계획을 짜고 실행하도록 해볼 생각입니다.” 김모씨는 생각을 바꾸니 마음이 홀가분하다고 너스레를 떤다. 학부모 박모씨도 같은 생각이다.

“딸애가 중학교 2학년인데 방학은 늘 스스로 배치했거든요. 훨씬 효과적이더라구요.”  방학을 아이 스스로 설계하고 지배하도록 하는 경향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는 분위기이다. 내 아이를 믿고 자주발전을 부추기며 어려서부터 목적, 계획을 정하고 달성해가면서 인생을 스스로 알차게 수놓아가도록 하려는 부모들이 늘고 있다. 현명한 생각이다.

무슨 일이든 본인이 원해서, 즐거워서 할 때 효과가 극대화됨을 우리는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부모는 아이의 첫번째 선생님으로서 우선 내 아이를 잘 분석판단하고 내 아이에게 가장 잘 맞는 대책을 마련해주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하지만 자녀교육에 명확한 생각과 방침이 없이 책임과 의무를 짊어지기 싫어서 과외공부로 몰아넣는 학부모들도 적지 않다. 그러면서 남들이 다 시키는데 내 아이만 뒤떨어지진 않을가 하는 우려와 조바심에 어영부영 과외학원을 빽빽이 배치해놓고 심적으로 안위를 얻으려는 얄팍한 심리도 없지 않다.

노력없는 성공이 있을수 없거늘 자녀교육도 품과 공을 들이지 않고 그냥 얻어지지 않는다. 겨울방학을 마주하는 시점에서 학부모들이 지나치게 과외공부에 의존하지 말고 진정 내 아이에게 유익한 방학을 계획하길 기대하는 마음이다.


김일복
연변일보 2017-12-28


베스트 무분별한 과외는 금물이다
중소학생 방학이 시작되기 무섭게 각종 과외 양성반 광고가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거리에도 각종 매체에도 위챗에도 과외 홍보 일색이다. 그중에서 자녀와 조률하면서 알맞는 과외를 선택하는 것도 학부모들에게는 저으기 부담스러운 일이다. 그런데 어린아이에게 지나치게 많은 과외를 시키는가 하면 아이의 흥취나 적성에 착안하지 않고 부모의 욕심 대로 마구 배치하는 경향이 아직도 존재해 문제로 지적된다. “우리 아이는 7가지 과외를 다녀요.” 하고 자랑 삼아 말하는 ...더보기2018.07.11

 ‘창의적 교육으로 아이들에게 날개를’
청도시 폭풍로보트 체험관 운영자 리영화씨

창의적인 로보트교육 아이템으로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 제고에 힘을 쏟고 있는 리영화(40세)씨...
  2018.10.01
 위인전이라고 다 같을가?
어린이잡지를 인터넷으로 1년치를 주문했다가 랑패를 본 적 있다. ‘맛보기’로 보여준 내용만 보고 소학교 저급학년을 상대한 레벨인 줄 알았는데 웬걸, 배달된 ...  2018.09.07
 무분별한 과외는 금물이다
중소학생 방학이 시작되기 무섭게 각종 과외 양성반 광고가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거리에도 각종 매체에도 위챗에도 과외 홍보 일색이다. 그중에서 자녀와 조...  2018.07.11
 초불로 밤을 밝혀도 어둠은 밝아진다
책 읽기의 가치를 부정하는 사람은 드물다. 그러나 다들 책을 읽지 않는 핑계거리를 한둘은 가지고 있다. 그중에 대표적인것의 하나가 나이가 들어서 책을 읽어...  2018.06.27
 벽치(癖痴) 예찬
'벽(癖)'이란 병이다. 어떤 물건이든 좋아하는 사람이 있기 마련이다. 좋아함이 지나치면 '즐긴다'고 한다. 즐기는 사람이 즐김이 지나치면 이를 '벽'이라고 ...  2018.06.27
 어른은 아이들의 거울이다
새 학기가 시작되자 초등학교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반장, 회장선거로 들끓는다. 마치도 지방선거처럼, 학생들은 저마다 포스터도 만들고 자신이 반장, 회장이...  2018.06.27
 연변대학 예과반 80% 조선족으로
대학입시 성적이 23일 오후에 발표된 이후 수험생 및 가족과 교원들은 요즘 28일까지 이어지는 지원선택에 몰두하고 있다. 전국 각지의 대학교들...  2018.06.27
 '그래, 네 마음대로 마음껏 놀거라'
기업가이며 자선가인 마운은 지난해 모 포럼에서 “지금 아이들을 놀게 하지 않으면 30년 후 이들은 일자리를 찾을 수 없다. 기계와 인공지능과의 경쟁에서 이길...  2018.06.03
 책은 성장의 길동무…서향에 ‘흠뻑’
“저요!”
“저요!”

교원의 질문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대답기회를 쟁취하려고 한껏 높인 목소리와 수풀처럼 총총히 쳐든 손들, 9...
  2018.05.17
 늘어나는 극성 엄마들 ‘눈총’…
대부분 가정에서 아이 한명, 많아야 두명씩 키우는 요즘 현실이다 보니 자녀교육에 지나치게 몰입하는 이른바 ‘극성엄마’들이 늘어나 문제시되고 있다.   2018.04.30
  
12345678910>>>Pages 9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