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훌륭한 부모로 되는 비결
기사 입력 2016-12-14 07:44:35  

며칠전 연길에 가면서 뻐스에서 친구를 만났다. 어데 가는가고 물었더니 한국에 간다는 것이였다.

“아니, 지난해에 한국에서 돌아왔는데 왜 또 가지?”

나의 물음에 그 친구는 한숨을 내쉬면서 이렇게 대답했다

“아들애가 차를 사 달라고 해서….”

말하는 친구의 눈에는 서글픔이 서려있었다. 기가 막혔다. 그 친구는 한국에서 8년동안 벌어서 아들 딸을 다 결혼시켰다. 하지만 자신은 무릎이 너무 아파 지난해 돌아와서 연변병원에서 수술까지 했다. 인제는 몸도 아프고 해서 다시는 안 간다고하던 그가 또 출국돈벌이를 선택했던것이다

그 친구는 퇴직비가 한달에 2000원되기에 로후는 큰 근심걱정없이 살수있었다. 하지만 아들의 자가용차를 마련하기 위해 또 다시 밟아야하는 힘든 출국돈벌이! 아들애에게 자가용차를 사줄 돈을 마련하기 위해 그 친구는 아픈 몸으로 또 얼마나 많은 땀동이를 흘려야 할가? 불쌍해났다.

여기서 또 한가지 실례를 말하고싶다. 아파트도 있고 저금도 좀 있는 장씨는 늘그막에 취미에 따라 사회활동이나 하면서 지내려했는데 얼마전에 청도에 있는 아들이 원래의 작은 집을 큰것으로 바꾸겠다면서 부모보고  20만원만 도와달라고 해서 부득불 한국에 가야했다.

자식을 낳아주고 키워주고 뼈빠지게 일해서 대학공부 시키고 또 결혼까지 시켜주고도 안락한 로후생활보다 자식걱정을 앞세우는 우리 부모들의 어쩔수없는 현주소이다.

올 여름의 어느날 강가에서 산책하고 있는데 뒤에서 30대되여보이는 몇몇 애들이 하는 말이 더구나 기가 막혔다.

“상진아. 이번달에 네 부모는 너한테 돈 얼마를 보내왔니?”
“여름이라고 채소비가 겨울보다 좀 적게 든다면서 2000원만 보내왔어,그런데 열흘도 안 되였는데 그 돈을 거지반 다 써버렸어….”

내가 아는 한 친구는 부부가 한국에 가서 힘들에 일해서 아들을 결혼시켰다. 자신은 집도 마련하지 않고 아들에게 집을 사주고 결혼시키고난후에야 이번엔 자기집을 마련하려고 또 한국에 갔다. 그런데 그 친구의 아들 며느리는 결혼한지 3년되도록 아무일도 하지 않고 엄마의 퇴직비로 살아가고있다.

이렇게 젊은 시절에 일하지 않고 한국에 간 부모의 돈을 바라거나 부모님의 퇴직비로 살아가고있는 현상도 적지 않다.

일하라고 하면 월급이 적다느니, 적성에 안 맞는다니… 일하기 싫어서 부모님의 퇴직비로 사는 자녀들이 있는가하면 사지가 멀쩡한데도 한국에서 부모가 피땀흘리며 벌어 보내오는 돈으로 살고있는 경우도 적잖다.

80~90후들은 또 순탄치 못한 사회생활의 근원을 자기의 실력이나 노력의 부족에서 찾는것이 아니라 무조건 부모님한테 의지해산다.

현명한 부모들은 자식에게 돈 주는것이 아니라 돈버는 지혜를 배워준다고 한다. 그러니 부모님들이 잠시적인 물질적지원보다 독립정신을 키워주는것이 더 현명한것이 아닐가!
“내가 못 살아도, 내가 좀 더 힘들어도 내 자식을 잘 살게 해야지” 이런 생각으로 자기몸이 망가지는것도 헤아리지않고 외국에서 땀을 쏟는 불쌍한 부모들이여, 가련할시고, 천하부모마음…자식을 훌륭하게 만들려면 자식을 일 시키라. 자립시키라, 돈 버는 지혜를 가르쳐라. 이것이 바로 훌륭한 부모로 되는 비결이다.



박영옥
길림신문 2012-12-09


베스트 아이들을 풀어놓자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6.1국제아동절, 어린이의 날이 다가온다. 한국에서는 5월 5일이 어린이의 날인데 그 이튿날이 금요일 그리고 련휴일이라 그래서 정부가 특수결정을 내려 6일을 전국적인 림시국정휴식일로 정하여 사상 처음 4일간 련휴하는 진풍경이 마련되였다. 한국은 확실히 <<어린이가 왕>>이다. 이번 어린이의 날,  4일간의 련휴를 맞으면서 서울에서는 곳곳에서 축제와 놀이, 음악회, 전시회가 벌어지여 어린애들과 부모들이 어울려 신나게 놀았다. 서울광...더보기2016.05.15

 민족 요람의 수호자들
정유년 닭해를 맞아 회사들이 송구영신 파티를 벌이기에 열을 올리며 다사다난했던 병신년을 뛰어넘어 제구포신(除旧布新)한다며 희망을 부풀리고 있다.나라...  2017.02.01
 감정과 동력으로 우리 말을 꽃피워야 한다
감정으로 볼 때 어머니를 련상케 한다. 누구나 자기의 어머니가 미인이 아니지만 가장 아름답다고 한다. 왜? 나를 낳아주고 키워주고 자기의 모든것을 자식에게 ...  2016.12.20
 훌륭한 부모로 되는 비결
며칠전 연길에 가면서 뻐스에서 친구를 만났다. 어데 가는가고 물었더니 한국에 간다는 것이였다. “아니, 지난해에 한국에서 돌아왔는데 왜 ...  2016.12.14
 조선족 녀성사회조직의 현황과 발전방향
녀성사회조직이란 녀성리더가 이끌어가는 사회조직과 녀성, 아동, 가정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조직을 가리킨다. 중국사회의 전환기에 여러가지 리익관...  2016.11.23
 부모존재 그리고 효도에 대한 단상
얼마전 강가 산책길에 올랐다. 좔좔 소리를 내며 흐르는 강물과 푸르디 푸른 토월산으로해서 기분이 상쾌해졌다. 그런데 뒤에서 들려오는 두 녀인의 말소리에 금...  2016.11.04
 우리 초중학교 교육의 한계
나라가 발전하려면 인재가 관건이다. 민족이 부흥하려면 역시 인재들이 넘쳐나야 한다. 모든 일이 궁극적으로는 사람의 인소에 의해 결정된다고 해야겠다. 그럼 ...  2016.10.04
 세상과의 적극적 소통 바람직
태풍 “라이언록”이 휩쓸고 간 농촌마을들의 전경이 그야말로 참담하다. 신문, 방송, 인터넷에 련일 재해복구사업정황이 보도되고 위챗은 “9.3”련휴를 리용해 ...  2016.09.15
 부모가 곧 아이의 출발선
한사람의 성장에서 학교교육보다도 더 중요한것이 가정교육이다. 가정이 첫번째 학교요, 부모는 첫번째 선생님이자 인생의 영원한 스승이다.

입학시...
  2016.08.26
 가정, 가장 중요한 성장환경
예로부터 소를 팔아 자식공부시킬 정도로 자식교육에 열을 올린 우리 민족의 교육열은 외자식시대에 와서 더욱 들끓고있다. 하나뿐인 내 자식에게 온갖 정성을 쏟...  2016.07.27
 시험실수, 인생실패 아니다
한여름의 무더위만큼이나 시험열기로 후끈거리는 계절이다. 성장의 중요한 관문으로 일컬어지는 대학입시와 고중입시가 전 사회의 주목속에 치러지고 이어 성적이 발...  2016.07.21
  
12345678910>>>Pages 9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