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 말과 우리 글을 두고
기사 입력 2017-09-09 20:03:36  

9월2일, 제4회 《조선언어문자의 날》도 지난지 이슥하다. 하지만 한평생 조선어 교원으로 일해 온 나는 해마다 이맘 때면 많은 것들을 생각하면서 지금 자라나고 있 는 어린 세대들과 중학교,고중 심지어 대학공부를 하고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조금이 나마 도움이 될 우리 말과 우리 글의 탄생과 발전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고 싶은 마음이다.

레닌은 “언어는 인간교제의 수단이다”라고 말했다.일반적으로 민족과 언어는 일치하 다.

세계적으로 언어는 5600여종이 있고 문자는 300~400아 있다고 한다.

조선 사람은 조선 말과 조선 문자를 가지고 살아온 민족이다.

세계 3대 단편소설 거장중의 한 사람인 프랑스의 저명한 사실주의 작가 도데는“언 어와 문자는 한 민족이 위기에 처했을때 감옥의 문을 여는 열쇠와 같다”라고 했다.이 것은 오늘까지 사람들에게 민족언어와 문자의 중요성과 민족언어와 문자에 대한 그 민족의 정확한 태도를 보여주고 있다.

1444년 세종을 비롯하여 정린지,최항 등 8명의 학자들이 만든“훈민정음”은 모두 28자로 되여 있다.“훈민정음”은 창제 되여서 부터 조선민족의 얼이였고 피줄이였으며 뿌리였다.그후 시대의 변천에 따라 매 시기마다 배출된 언어 학자들의 피 나는 노력 으로 조선 문자는 지금의 자음자19개,모음자21개,받침27개,받침소리7개로 고정되였 다.

이렇게 우리 문자는 극히 적고 쓰기 쉽고 간단하지만 이 자모들과 받침이 어우러져 만들어낸 어휘는 1960년 8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과학원 언어문학연구소에서 편 찬한 “조선말사전”에는 17만개나 올라 있다.우리 문자의 우수성이다.

문자는 극히 적고 간단하지만 이렇게 풍부한 단어가 있는 원인은 외래어의 진입과 단 어조성법의 다양화 및 단어들의 여러가지 뜻과 의성의태어가 많기 때문이다.

기원의 측면에서 보면 우리 말과 우리 글은 고유어와 외래어로 나눈다.외래어 등에는 한자에서 온 단어가 제일 많다.원인은 조선은 지리적으로 중국과 린접해 있고 문화접 촉이 빈번했기 때문이다.“훈민정음”이 창제되기전 고려 초창기 부터 한자로 책을 만 들었고 유리왕도 한자로 “황조가”를 지었다고 한다.

단어들의 뜻 측면에서 보면 조선 말과 조선 문자는 단의어와 다의어,동음이의어,본의 와 전의,동의어와 반의어,종의미와 류의미,단어의 뜻빛갈,의성의태어 등으로 나눈다.

수사학 측면에서도 우리 말과 우리 문자는 아주 활성화 되여 있다.

2005년 유네스코 (국제련합교육과학문화기구)의 통계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7200만명이 조선어를 배우고 있고 650개 대학에서 조선어학과를 설치했다고 한다.

지금 우리의 얼이고 피줄이고 뿌리인 우리 말과 우리 글은 중국은 물론 세계를 대상 으로 그 위력을 과시하고 있다.

배우기 쉽고 아름답고 깨끗한 우리 말과 우리 글이 민족의 발전,사회의 발전과 더불 어 세계화의 길로 거침없이 내 달리기를 필자는 기대하는 바이다.



김복순
조글로 2017-09-08


베스트 무분별한 과외는 금물이다
중소학생 방학이 시작되기 무섭게 각종 과외 양성반 광고가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거리에도 각종 매체에도 위챗에도 과외 홍보 일색이다. 그중에서 자녀와 조률하면서 알맞는 과외를 선택하는 것도 학부모들에게는 저으기 부담스러운 일이다. 그런데 어린아이에게 지나치게 많은 과외를 시키는가 하면 아이의 흥취나 적성에 착안하지 않고 부모의 욕심 대로 마구 배치하는 경향이 아직도 존재해 문제로 지적된다. “우리 아이는 7가지 과외를 다녀요.” 하고 자랑 삼아 말하는 ...더보기2018.07.11

 위인전이라고 다 같을가?
어린이잡지를 인터넷으로 1년치를 주문했다가 랑패를 본 적 있다. ‘맛보기’로 보여준 내용만 보고 소학교 저급학년을 상대한 레벨인 줄 알았는데 웬걸, 배달된 ...  2018.09.07
 무분별한 과외는 금물이다
중소학생 방학이 시작되기 무섭게 각종 과외 양성반 광고가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거리에도 각종 매체에도 위챗에도 과외 홍보 일색이다. 그중에서 자녀와 조...  2018.07.11
 초불로 밤을 밝혀도 어둠은 밝아진다
책 읽기의 가치를 부정하는 사람은 드물다. 그러나 다들 책을 읽지 않는 핑계거리를 한둘은 가지고 있다. 그중에 대표적인것의 하나가 나이가 들어서 책을 읽어...  2018.06.27
 벽치(癖痴) 예찬
'벽(癖)'이란 병이다. 어떤 물건이든 좋아하는 사람이 있기 마련이다. 좋아함이 지나치면 '즐긴다'고 한다. 즐기는 사람이 즐김이 지나치면 이를 '벽'이라고 ...  2018.06.27
 어른은 아이들의 거울이다
새 학기가 시작되자 초등학교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반장, 회장선거로 들끓는다. 마치도 지방선거처럼, 학생들은 저마다 포스터도 만들고 자신이 반장, 회장이...  2018.06.27
 연변대학 예과반 80% 조선족으로
대학입시 성적이 23일 오후에 발표된 이후 수험생 및 가족과 교원들은 요즘 28일까지 이어지는 지원선택에 몰두하고 있다. 전국 각지의 대학교들...  2018.06.27
 '그래, 네 마음대로 마음껏 놀거라'
기업가이며 자선가인 마운은 지난해 모 포럼에서 “지금 아이들을 놀게 하지 않으면 30년 후 이들은 일자리를 찾을 수 없다. 기계와 인공지능과의 경쟁에서 이길...  2018.06.03
 책은 성장의 길동무…서향에 ‘흠뻑’
“저요!”
“저요!”

교원의 질문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대답기회를 쟁취하려고 한껏 높인 목소리와 수풀처럼 총총히 쳐든 손들, 9...
  2018.05.17
 늘어나는 극성 엄마들 ‘눈총’…
대부분 가정에서 아이 한명, 많아야 두명씩 키우는 요즘 현실이다 보니 자녀교육에 지나치게 몰입하는 이른바 ‘극성엄마’들이 늘어나 문제시되고 있다.   2018.04.30
 시작이 절반이다
새 학기부터 도문시의 소학생 가정들에서는 세시반 전으로 아이 데리러 달려가는 번거로움에서 벗어나게 되였다. 도문시 정부에서 새 학기부터 조선족학교인 제2소...  2018.03.19
  
12345678910>>>Pages 9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