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 말과 우리 글을 두고
기사 입력 2017-09-09 20:03:36  

9월2일, 제4회 《조선언어문자의 날》도 지난지 이슥하다. 하지만 한평생 조선어 교원으로 일해 온 나는 해마다 이맘 때면 많은 것들을 생각하면서 지금 자라나고 있 는 어린 세대들과 중학교,고중 심지어 대학공부를 하고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조금이 나마 도움이 될 우리 말과 우리 글의 탄생과 발전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고 싶은 마음이다.

레닌은 “언어는 인간교제의 수단이다”라고 말했다.일반적으로 민족과 언어는 일치하 다.

세계적으로 언어는 5600여종이 있고 문자는 300~400아 있다고 한다.

조선 사람은 조선 말과 조선 문자를 가지고 살아온 민족이다.

세계 3대 단편소설 거장중의 한 사람인 프랑스의 저명한 사실주의 작가 도데는“언 어와 문자는 한 민족이 위기에 처했을때 감옥의 문을 여는 열쇠와 같다”라고 했다.이 것은 오늘까지 사람들에게 민족언어와 문자의 중요성과 민족언어와 문자에 대한 그 민족의 정확한 태도를 보여주고 있다.

1444년 세종을 비롯하여 정린지,최항 등 8명의 학자들이 만든“훈민정음”은 모두 28자로 되여 있다.“훈민정음”은 창제 되여서 부터 조선민족의 얼이였고 피줄이였으며 뿌리였다.그후 시대의 변천에 따라 매 시기마다 배출된 언어 학자들의 피 나는 노력 으로 조선 문자는 지금의 자음자19개,모음자21개,받침27개,받침소리7개로 고정되였 다.

이렇게 우리 문자는 극히 적고 쓰기 쉽고 간단하지만 이 자모들과 받침이 어우러져 만들어낸 어휘는 1960년 8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과학원 언어문학연구소에서 편 찬한 “조선말사전”에는 17만개나 올라 있다.우리 문자의 우수성이다.

문자는 극히 적고 간단하지만 이렇게 풍부한 단어가 있는 원인은 외래어의 진입과 단 어조성법의 다양화 및 단어들의 여러가지 뜻과 의성의태어가 많기 때문이다.

기원의 측면에서 보면 우리 말과 우리 글은 고유어와 외래어로 나눈다.외래어 등에는 한자에서 온 단어가 제일 많다.원인은 조선은 지리적으로 중국과 린접해 있고 문화접 촉이 빈번했기 때문이다.“훈민정음”이 창제되기전 고려 초창기 부터 한자로 책을 만 들었고 유리왕도 한자로 “황조가”를 지었다고 한다.

단어들의 뜻 측면에서 보면 조선 말과 조선 문자는 단의어와 다의어,동음이의어,본의 와 전의,동의어와 반의어,종의미와 류의미,단어의 뜻빛갈,의성의태어 등으로 나눈다.

수사학 측면에서도 우리 말과 우리 문자는 아주 활성화 되여 있다.

2005년 유네스코 (국제련합교육과학문화기구)의 통계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7200만명이 조선어를 배우고 있고 650개 대학에서 조선어학과를 설치했다고 한다.

지금 우리의 얼이고 피줄이고 뿌리인 우리 말과 우리 글은 중국은 물론 세계를 대상 으로 그 위력을 과시하고 있다.

배우기 쉽고 아름답고 깨끗한 우리 말과 우리 글이 민족의 발전,사회의 발전과 더불 어 세계화의 길로 거침없이 내 달리기를 필자는 기대하는 바이다.



김복순
조글로 2017-09-08


베스트 아이들을 풀어놓자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6.1국제아동절, 어린이의 날이 다가온다. 한국에서는 5월 5일이 어린이의 날인데 그 이튿날이 금요일 그리고 련휴일이라 그래서 정부가 특수결정을 내려 6일을 전국적인 림시국정휴식일로 정하여 사상 처음 4일간 련휴하는 진풍경이 마련되였다. 한국은 확실히 <<어린이가 왕>>이다. 이번 어린이의 날,  4일간의 련휴를 맞으면서 서울에서는 곳곳에서 축제와 놀이, 음악회, 전시회가 벌어지여 어린애들과 부모들이 어울려 신나게 놀았다. 서울광...더보기2016.05.15

 우리말이 주는 행복과 서글픔
올해 7월, 북경정음우리말학교에서는 심양오가황중심소학교를 방문하여 학생들 민족문화체험과 교원연수를 진행하였다. 1918년에 설립된 오가황소학교는 료녕성에서 ...  2017.09.26
 조선말 방언은 우리민족의 소중한 문화유산
어릴적에 학교에 이상한 조선말을 하는 학생이 전학해왔다는 소문이 있으면 전교생이 모여들어 목을 빼들고 구경을 했다. 그만큼 타지역 조선족들이 사용하는 방언...  2017.09.26
 우리 말과 우리 글을 두고
9월2일, 제4회 《조선언어문자의 날》도 지난지 이슥하다. 하지만 한평생 조선어 교원으로 일해 온 나는 해마다 이맘 때면 많은 것들을 생각하면서 지금 자라...  2017.09.09
 공부를 잘한다는 건...
대학교 입학통지서들이 눈송이처럼 날아드는 요즘, 좋은 성적으로 좋은 대학에 가는 우수생들에게 축복의 꽃보라와 함께 선망의 시선이 집중된다. 따라서 다가오는...  2017.08.13
 인생은 걸음걸음 선택
방학간 아이 관리로 골머리를 앓는 학부모들이 적지 않다. 어린 자녀의 경우 온종일 집에 혼자 두면 공부를 마구 뿌리칠수도 있고 안전도 ...  2017.08.02
 “차별화 전략으로 특색 학교 꾸립니다”
상지시조선족소학교 구용수교장

(흑룡강신문=하얼빈 2017-08-01)“누가 이렇게 휴지를 함부로 버렸나?”

일전 깨끗한 교...
  2017.08.02
 ‘조선어경제학’
고향에 용무로 갔다가 친구 모임에 참가하였다.모두가 지긋한 년상약(年相若) 은퇴자들인데 잡다한 이야기에 꽃을 피우는 말말결에는 ‘자랑중의 으뜸’이란 아들...  2017.07.12
 나무보다 숲을 보라
7일 고중입시 성적이 발표되면서 숱한 화제로 이목을 끌었던 졸업 및 입시 시즌이 서서히 막을 내리고 다시 입학시즌이 다가오면서 교육에 대한 관심도는 갈수록...  2017.07.12
 입시장원 태반 녀학생, 왜?
올해의 대학입시 성적이 발표되고 각 지역의 입시장원들에 대한 사회의 관심도가 뜨거운 시점이다. 그런데 재미있는것은 각 지역의 입시장원중 녀학생이 과반수를...  2017.07.03
 후회하는 동생을 두고…
외조카애가 소학교에 입학할 때의 일이다. 할머니가 먼저 중국에서 사니 중국어를 잘 해야 한다며 한족학교에 붙이라 했다. 그러나 나를 비롯한 몇몇 형제들은 조...  2017.06.16
  
12345678910>>>Pages 9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