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후회하는 동생을 두고…
기사 입력 2017-06-16 18:20:46  

외조카애가 소학교에 입학할 때의 일이다. 할머니가 먼저 중국에서 사니 중국어를 잘 해야 한다며 한족학교에 붙이라 했다. 그러나 나를 비롯한 몇몇 형제들은 조선족학교에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래저래 시비중에 녀동생이 하는 말이다.

“내 자식인데 저의가 결정하겠어요. 나도 한족학교에 보내는 걸 동의해요. 왜냐하면 한족학교에 다닌 내가 애를 조선족학교에 붙여놓고 숙제지도랑 어떻게 해요?” 별수 없겠다고 생각하고 마음대로 하라고 했는데 조카가 나 누울줄이야!

“어머니, 난 조선 글을 배우겠어요. 아빠엄마가 자꾸 한족말로 대화하는게 난 듣기 싫다구요. 우리 조선 말을 모르면 한족이 아니고 뭐에요?”

그렇게 말하는 조카애가 더 없이 귀엽고 총명하게 느껴졌다. 어린 나이임에도 우리 글을 배우려는 모습이 정말 좋았다.

조카애는 소원대로 조선족학교에 붙었다. 하지만 공부지도가 문제였다. 수학과 한어는 별문제인데 조선어문 불러쓰기와 짧은 글 짓기에서 녀동생과 남편은 속수무책이였다. 둘 다 조선 글을 겨우 읽을 수 있는 정도이니 말이다.

동생은 자기가 조선 글을 배우지 않은 걸 후회했다. 아들공부를 지도해 주지 못하는 것만은 아니였다. 어느 한번 옆집의 할머니께서 써달라는 편지를 써주지 못하자 그 할머니가 “에그, 조선사람이란게 조선 글도 모르고 살다니? 참 기가 막히우”라고 하시더란다. 그때 녀동생은 정말 창피스럽고 얼굴이 뜨거웠단다. 뿐만아니라 조선족 례의도 몰라 시집식구들의 핀잔을 들을 때도 있었고 어떤 말은 알아듣지 못해 부끄럽고 안타까왔다 한다.

지금은 중국에서 살려면 한어를 잘 해야 전도가 밝고 큰 일을 할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그것은 일리이지 진리는 아닌 것 같다. 한족학교를 다니지 않아도 한어에 능숙한 사람이 많고도 많다. 한족학교를 다니지 않아도 나라의 기둥감으로 한몫 떠메고 사업을 잘 해가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가?

어느 한번 현번역협회 회의 때 한 조선족녀성이 한어로 발언하였는데 조선족이라는 느낌이 조금도 없이 한어발음이 정확했다. 내가 그를 보고 한족학교를 다녔는가고 물었더니 대답은 상상외 였다.

“저는 고중까지 그냥 조선족학교에서 공부하다가 대학에 가서 한어를 하게 되였습니다.”

이렇게 조선족학교에 다녔지만 한어를 류창하게 잘 하는 사람이 많고도 많다.

그러니 꼭 한족학교에 다녀야 한어를 잘 할 수 있다는 도리가 서지 않는다.

우리 민족의 글은 아름답고 부드러우며 우리에게 특유한 민족적 감정과 정서를 심어준다. 우리가 우리 글을 안 배우고 우리 말을 안하면 우리는 우리 자체를 잃어가는 것과 같다. 그러니 우리 민족의 존재, 민족의 부흥과 발전을 위해 우리들의 후대들이 어릴때부터 우리 말을 사랑하고 잘 배우도록 하자!


박영옥
길림신문 2017-06-08


베스트 아이들을 풀어놓자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6.1국제아동절, 어린이의 날이 다가온다. 한국에서는 5월 5일이 어린이의 날인데 그 이튿날이 금요일 그리고 련휴일이라 그래서 정부가 특수결정을 내려 6일을 전국적인 림시국정휴식일로 정하여 사상 처음 4일간 련휴하는 진풍경이 마련되였다. 한국은 확실히 <<어린이가 왕>>이다. 이번 어린이의 날,  4일간의 련휴를 맞으면서 서울에서는 곳곳에서 축제와 놀이, 음악회, 전시회가 벌어지여 어린애들과 부모들이 어울려 신나게 놀았다. 서울광...더보기2016.05.15

 우리말이 주는 행복과 서글픔
올해 7월, 북경정음우리말학교에서는 심양오가황중심소학교를 방문하여 학생들 민족문화체험과 교원연수를 진행하였다. 1918년에 설립된 오가황소학교는 료녕성에서 ...  2017.09.26
 조선말 방언은 우리민족의 소중한 문화유산
어릴적에 학교에 이상한 조선말을 하는 학생이 전학해왔다는 소문이 있으면 전교생이 모여들어 목을 빼들고 구경을 했다. 그만큼 타지역 조선족들이 사용하는 방언...  2017.09.26
 우리 말과 우리 글을 두고
9월2일, 제4회 《조선언어문자의 날》도 지난지 이슥하다. 하지만 한평생 조선어 교원으로 일해 온 나는 해마다 이맘 때면 많은 것들을 생각하면서 지금 자라...  2017.09.09
 공부를 잘한다는 건...
대학교 입학통지서들이 눈송이처럼 날아드는 요즘, 좋은 성적으로 좋은 대학에 가는 우수생들에게 축복의 꽃보라와 함께 선망의 시선이 집중된다. 따라서 다가오는...  2017.08.13
 인생은 걸음걸음 선택
방학간 아이 관리로 골머리를 앓는 학부모들이 적지 않다. 어린 자녀의 경우 온종일 집에 혼자 두면 공부를 마구 뿌리칠수도 있고 안전도 ...  2017.08.02
 “차별화 전략으로 특색 학교 꾸립니다”
상지시조선족소학교 구용수교장

(흑룡강신문=하얼빈 2017-08-01)“누가 이렇게 휴지를 함부로 버렸나?”

일전 깨끗한 교...
  2017.08.02
 ‘조선어경제학’
고향에 용무로 갔다가 친구 모임에 참가하였다.모두가 지긋한 년상약(年相若) 은퇴자들인데 잡다한 이야기에 꽃을 피우는 말말결에는 ‘자랑중의 으뜸’이란 아들...  2017.07.12
 나무보다 숲을 보라
7일 고중입시 성적이 발표되면서 숱한 화제로 이목을 끌었던 졸업 및 입시 시즌이 서서히 막을 내리고 다시 입학시즌이 다가오면서 교육에 대한 관심도는 갈수록...  2017.07.12
 입시장원 태반 녀학생, 왜?
올해의 대학입시 성적이 발표되고 각 지역의 입시장원들에 대한 사회의 관심도가 뜨거운 시점이다. 그런데 재미있는것은 각 지역의 입시장원중 녀학생이 과반수를...  2017.07.03
 후회하는 동생을 두고…
외조카애가 소학교에 입학할 때의 일이다. 할머니가 먼저 중국에서 사니 중국어를 잘 해야 한다며 한족학교에 붙이라 했다. 그러나 나를 비롯한 몇몇 형제들은 조...  2017.06.16
  
12345678910>>>Pages 9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