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후회하는 동생을 두고…
기사 입력 2017-06-16 18:20:46  

외조카애가 소학교에 입학할 때의 일이다. 할머니가 먼저 중국에서 사니 중국어를 잘 해야 한다며 한족학교에 붙이라 했다. 그러나 나를 비롯한 몇몇 형제들은 조선족학교에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래저래 시비중에 녀동생이 하는 말이다.

“내 자식인데 저의가 결정하겠어요. 나도 한족학교에 보내는 걸 동의해요. 왜냐하면 한족학교에 다닌 내가 애를 조선족학교에 붙여놓고 숙제지도랑 어떻게 해요?” 별수 없겠다고 생각하고 마음대로 하라고 했는데 조카가 나 누울줄이야!

“어머니, 난 조선 글을 배우겠어요. 아빠엄마가 자꾸 한족말로 대화하는게 난 듣기 싫다구요. 우리 조선 말을 모르면 한족이 아니고 뭐에요?”

그렇게 말하는 조카애가 더 없이 귀엽고 총명하게 느껴졌다. 어린 나이임에도 우리 글을 배우려는 모습이 정말 좋았다.

조카애는 소원대로 조선족학교에 붙었다. 하지만 공부지도가 문제였다. 수학과 한어는 별문제인데 조선어문 불러쓰기와 짧은 글 짓기에서 녀동생과 남편은 속수무책이였다. 둘 다 조선 글을 겨우 읽을 수 있는 정도이니 말이다.

동생은 자기가 조선 글을 배우지 않은 걸 후회했다. 아들공부를 지도해 주지 못하는 것만은 아니였다. 어느 한번 옆집의 할머니께서 써달라는 편지를 써주지 못하자 그 할머니가 “에그, 조선사람이란게 조선 글도 모르고 살다니? 참 기가 막히우”라고 하시더란다. 그때 녀동생은 정말 창피스럽고 얼굴이 뜨거웠단다. 뿐만아니라 조선족 례의도 몰라 시집식구들의 핀잔을 들을 때도 있었고 어떤 말은 알아듣지 못해 부끄럽고 안타까왔다 한다.

지금은 중국에서 살려면 한어를 잘 해야 전도가 밝고 큰 일을 할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그것은 일리이지 진리는 아닌 것 같다. 한족학교를 다니지 않아도 한어에 능숙한 사람이 많고도 많다. 한족학교를 다니지 않아도 나라의 기둥감으로 한몫 떠메고 사업을 잘 해가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가?

어느 한번 현번역협회 회의 때 한 조선족녀성이 한어로 발언하였는데 조선족이라는 느낌이 조금도 없이 한어발음이 정확했다. 내가 그를 보고 한족학교를 다녔는가고 물었더니 대답은 상상외 였다.

“저는 고중까지 그냥 조선족학교에서 공부하다가 대학에 가서 한어를 하게 되였습니다.”

이렇게 조선족학교에 다녔지만 한어를 류창하게 잘 하는 사람이 많고도 많다.

그러니 꼭 한족학교에 다녀야 한어를 잘 할 수 있다는 도리가 서지 않는다.

우리 민족의 글은 아름답고 부드러우며 우리에게 특유한 민족적 감정과 정서를 심어준다. 우리가 우리 글을 안 배우고 우리 말을 안하면 우리는 우리 자체를 잃어가는 것과 같다. 그러니 우리 민족의 존재, 민족의 부흥과 발전을 위해 우리들의 후대들이 어릴때부터 우리 말을 사랑하고 잘 배우도록 하자!


박영옥
길림신문 2017-06-08


베스트 아이들을 풀어놓자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6.1국제아동절, 어린이의 날이 다가온다. 한국에서는 5월 5일이 어린이의 날인데 그 이튿날이 금요일 그리고 련휴일이라 그래서 정부가 특수결정을 내려 6일을 전국적인 림시국정휴식일로 정하여 사상 처음 4일간 련휴하는 진풍경이 마련되였다. 한국은 확실히 <<어린이가 왕>>이다. 이번 어린이의 날,  4일간의 련휴를 맞으면서 서울에서는 곳곳에서 축제와 놀이, 음악회, 전시회가 벌어지여 어린애들과 부모들이 어울려 신나게 놀았다. 서울광...더보기2016.05.15

 후회하는 동생을 두고…
외조카애가 소학교에 입학할 때의 일이다. 할머니가 먼저 중국에서 사니 중국어를 잘 해야 한다며 한족학교에 붙이라 했다. 그러나 나를 비롯한 몇몇 형제들은 조...  2017.06.16
 박수갈채를 보내고 싶은 두 녀인
자식을 훌륭하게 키우고 싶어하는 건 모든 부모들의 가장 큰 소원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키워야 할가? 물론 인재로 키우는 방법은 여러가지 있겠지만 그중에서 ...  2017.06.16
 자제해야 할 ‘치마바람 교육열’
세상은 바보나 천치만 있어도 망하고 천재만 있어도 망한다고 한다. 그래서 세상은 보통 수준의 두뇌들이 있기에 유지되는 법이다. 하루에 난 손가락도 길고 짧듯...  2017.06.07
 연변, 입시기간 음식안전에 만전 기해
자료사진

고중, 대학 입시기간 우리 주 수험생들과 교원들의 음식안전을 담보하고저 2일 주식품약품감독관리국에서는 고중, 대학 입시 지정...
  2017.06.06
 교원은 아이들 꿈의 조력자로
룡정시 개산툰진제1학교의 향촌소년궁활동을 취재하면서 학교가 지식전수 외에 아이들 꿈실현에 가장 중요하고도 큰 힘이 된다는것을 절실히 느꼈다. 특히 교원들의...  2017.05.01
 우리 대학생들 돈 어데 쓰나? 시체멋, 체면에?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대학 재교생들의 월 평균 소비가 1212원이라 하고 30%가 생활비가 모자란다 했다. 그럼 대학생들의 소비에 어떤 추세와 특점이 있고 ...  2017.04.05
 '선생(교원)은 누구인가?'
지난2월 28일자 <길림신문>은 "연변대학 따분한 정치학과에 실천교육 도입"을 1면 톱기사로 올렸다. 기사는 연변대학 사상정치리론학...  2017.04.05
 스마트폰 역설에서 벗어나기
얼마전 식당에서 본 모습이다.  서너살도 안되여보이는 녀자아이는 떼질 한번 안쓰고 앞에 놓여있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얌전하게 자기 앞에 놓여...  2017.04.05
 다종 언어 사용자
지난 글에서는 조선족의 힘으로 공동체문화를 제시하였다. 거대자본이 판치는 이 세상에서 조선족같은 소수자집단은 개미군단과 같이 힘을 합쳐야 생존할 수 있는 ...  2017.03.29
 료녕성 조선족학교 학생 류실상황 엄중
많은 조선족학생들이 한족학교에 다니는 현실이 날로 엄중해지고 보편화되고 있다. 기자는 일전 조선족학교 학생들이 한족학교로 류실된 정황에 대하여 조사연구를...  2017.03.29
  
12345678910>>>Pages 9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