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박수갈채를 보내고 싶은 두 녀인
기사 입력 2017-06-16 18:19:21  

자식을 훌륭하게 키우고 싶어하는 건 모든 부모들의 가장 큰 소원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키워야 할가? 물론 인재로 키우는 방법은 여러가지 있겠지만 그중에서 남다른 방식으로 자식을 훌륭하게 키워가는 것을 보아 온 나다.

며칠전 나는 연변시랑송회에 가서 그녀- 김미란을 또 만났다. 곁에는 소학교 4학년에 다니는 11살짜리 아들애가 있었다.

이와 같은 행사에서 벌써 4번째로 만난 그녀다. 우리는 10여년전부터 아동문학 작가모임에서 자주 만나다 보니 많이 익숙한 편이라 반가워서 손을 덥썩 쥐였다.

“무척 바삐 보내면서도 또 시랑송행사까지 참가하는 가요?” 나의 부질없는 걱정에 그의 대답은 예전과 같았다.

“내가 여기에 다니는 건 다른게 아니라 바로 아들애에게 우리 글을 사랑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랍니다.”

딱 부러진 말에 안겨오는 그녀의 모습은 그토록 아름다웠다. 무대에서 하는 김미란의 시랑송을 3번 들어보았다. 잘하는 구나 하는 느낌은 없었지만 아들앞에서 또박또박 랑송하는 그녀에게 힘찬 박수갈채를 보냈다.

올해 45살인 김미란, 그의 남편은 애가 한돌 지나자 한국에 갔다. 홀로 애를 키우면서 여러가지 사업을 하면서 그녀는 늘 팽이처럼 돌아친다. 허약한 몸때문에서 그런지 아니면 하는 일이 너무 많아서 그런지 그녀는 늘 지친 모습이다. 그러면서도 아들애한테 우리 말 우리 글을 사랑하는 마음을 키워주려고 연변시랑송협회의 행사때마다 빼놓지 않고 애를 데리고 왔다.

그녀를 보면서 문득 나의 눈에 또 박수갈채를 보내고 싶은 다른 한 녀인이 띄였다. 내가 살고 있는 이웃에 소학교 1학년에 다니는 혜령이라는 딸애 있는데 아이를 친정집에 맡기고는 둘이 함께 한국에 간 부부가 있다. 1년에 한번씩 집에 다녀오는 혜령의 엄마는 집에 올때면 다른 집 엄마처럼 딸애한테 이쁜 옷이나 맛 나는 걸 사오는 것이 아니라 책을 가득 사가지고 온다. 그리고는 저녁마다 딸애를 데리고 책을 읽는데 원래 책 읽기를 싫어하던 딸애는 차츰 독서에 취미를 두었고 지금은 잠 자기전에 책 안 보면 잠이 안 오는 습관이 생겼다. 처음에 딸은 엄마의 마음을 리해 못하고 원망만 했었는데 나이 들면서 엄마의 마음을 알았다. 딸애는 인제 중학교 학생이다. 여러 작문경연에서 수상도 한 영광도 지녔다.

아이의 공부습관은 부모를 보고 배운다고 이 두 애는 평소 독서를 아주 즐기는데 작문을 잘 쓰고 또 소학생 랑송대회에서 수상까지 했다.

자식 위해 아낌없이 여러 특장을 키워주기 위해 각종 과외 보도반에 다니게 하는 것도 좋지만 매일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공부 잘 해라, 책 읽으라 등등의 잔소리보다 부모로서 자신의 행동으로 자식더러 무엇인가 깨닫게 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가고 생각된다.

“좋은 엄마를 둔 아이는 그 이상 더 큰 행복이 없다.”고 한다.



박영옥
길림신문 2017-06-07


베스트 무술년 화두(1) 설마 이럴수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우리 말 속담에 설마가 사람 죽인다는 말이 있다. ‘설마 그럴리야 없겠지’ 하는 믿음이나 방심으로 예상치 못한 나쁜 결과를 가져온다는 뜻이다. 일전 심양 모 구의 조선족학생중 조선족학교 학생이 570명인데 반해 한족학교에 다니는 조선족학생이 500명 된다는 수치를 접하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런 현상은 현재 성내 여러 도시에 다 보편화되고 있는 추세이다. 최근년간 조선족학생 수의 급감으로 조선족사회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지만 실제적으로 이런 수자를 마...더보기2018.02.01

 '그래, 네 마음대로 마음껏 놀거라'
기업가이며 자선가인 마운은 지난해 모 포럼에서 “지금 아이들을 놀게 하지 않으면 30년 후 이들은 일자리를 찾을 수 없다. 기계와 인공지능과의 경쟁에서 이길...  2018.06.03
 책은 성장의 길동무…서향에 ‘흠뻑’
“저요!”
“저요!”

교원의 질문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대답기회를 쟁취하려고 한껏 높인 목소리와 수풀처럼 총총히 쳐든 손들, 9...
  2018.05.17
 늘어나는 극성 엄마들 ‘눈총’…
대부분 가정에서 아이 한명, 많아야 두명씩 키우는 요즘 현실이다 보니 자녀교육에 지나치게 몰입하는 이른바 ‘극성엄마’들이 늘어나 문제시되고 있다.   2018.04.30
 시작이 절반이다
새 학기부터 도문시의 소학생 가정들에서는 세시반 전으로 아이 데리러 달려가는 번거로움에서 벗어나게 되였다. 도문시 정부에서 새 학기부터 조선족학교인 제2소...  2018.03.19
 무술년 화두(1) 설마 이럴수가…
우리 말 속담에 설마가 사람 죽인다는 말이 있다. ‘설마 그럴리야 없겠지’ 하는 믿음이나 방심으로 예상치 못한 나쁜 결과를 가져온다는 뜻이다.

...
  2018.02.01
 방학다운 방학, 부모가 관건
중소학생 겨울방학이 6일부터 시작되였다. 학원가는 언녕부터 방학공부 시간표를 내놓고 광고에 열을 올리며 학부모들도 자녀의 방학스케줄을 짜고 배치하느라 야...  2018.01.24
 나의 방학 내가 설계
년말에 들어서면서 중소학교 겨울방학도 슬슬 다가오고 있다. 중소학생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벌써부터 겨울방학 스케줄짜기에 바쁘다.

“이번 방학...
  2018.01.24
 우리말이 주는 행복과 서글픔
올해 7월, 북경정음우리말학교에서는 심양오가황중심소학교를 방문하여 학생들 민족문화체험과 교원연수를 진행하였다. 1918년에 설립된 오가황소학교는 료녕성에서 ...  2017.09.26
 조선말 방언은 우리민족의 소중한 문화유산
어릴적에 학교에 이상한 조선말을 하는 학생이 전학해왔다는 소문이 있으면 전교생이 모여들어 목을 빼들고 구경을 했다. 그만큼 타지역 조선족들이 사용하는 방언...  2017.09.26
 우리 말과 우리 글을 두고
9월2일, 제4회 《조선언어문자의 날》도 지난지 이슥하다. 하지만 한평생 조선어 교원으로 일해 온 나는 해마다 이맘 때면 많은 것들을 생각하면서 지금 자라...  2017.09.09
  
12345678910>>>Pages 9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