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훌륭한 부모로 되는 비결
기사 입력 2016-12-14 07:44:35  

며칠전 연길에 가면서 뻐스에서 친구를 만났다. 어데 가는가고 물었더니 한국에 간다는 것이였다.

“아니, 지난해에 한국에서 돌아왔는데 왜 또 가지?”

나의 물음에 그 친구는 한숨을 내쉬면서 이렇게 대답했다

“아들애가 차를 사 달라고 해서….”

말하는 친구의 눈에는 서글픔이 서려있었다. 기가 막혔다. 그 친구는 한국에서 8년동안 벌어서 아들 딸을 다 결혼시켰다. 하지만 자신은 무릎이 너무 아파 지난해 돌아와서 연변병원에서 수술까지 했다. 인제는 몸도 아프고 해서 다시는 안 간다고하던 그가 또 출국돈벌이를 선택했던것이다

그 친구는 퇴직비가 한달에 2000원되기에 로후는 큰 근심걱정없이 살수있었다. 하지만 아들의 자가용차를 마련하기 위해 또 다시 밟아야하는 힘든 출국돈벌이! 아들애에게 자가용차를 사줄 돈을 마련하기 위해 그 친구는 아픈 몸으로 또 얼마나 많은 땀동이를 흘려야 할가? 불쌍해났다.

여기서 또 한가지 실례를 말하고싶다. 아파트도 있고 저금도 좀 있는 장씨는 늘그막에 취미에 따라 사회활동이나 하면서 지내려했는데 얼마전에 청도에 있는 아들이 원래의 작은 집을 큰것으로 바꾸겠다면서 부모보고  20만원만 도와달라고 해서 부득불 한국에 가야했다.

자식을 낳아주고 키워주고 뼈빠지게 일해서 대학공부 시키고 또 결혼까지 시켜주고도 안락한 로후생활보다 자식걱정을 앞세우는 우리 부모들의 어쩔수없는 현주소이다.

올 여름의 어느날 강가에서 산책하고 있는데 뒤에서 30대되여보이는 몇몇 애들이 하는 말이 더구나 기가 막혔다.

“상진아. 이번달에 네 부모는 너한테 돈 얼마를 보내왔니?”
“여름이라고 채소비가 겨울보다 좀 적게 든다면서 2000원만 보내왔어,그런데 열흘도 안 되였는데 그 돈을 거지반 다 써버렸어….”

내가 아는 한 친구는 부부가 한국에 가서 힘들에 일해서 아들을 결혼시켰다. 자신은 집도 마련하지 않고 아들에게 집을 사주고 결혼시키고난후에야 이번엔 자기집을 마련하려고 또 한국에 갔다. 그런데 그 친구의 아들 며느리는 결혼한지 3년되도록 아무일도 하지 않고 엄마의 퇴직비로 살아가고있다.

이렇게 젊은 시절에 일하지 않고 한국에 간 부모의 돈을 바라거나 부모님의 퇴직비로 살아가고있는 현상도 적지 않다.

일하라고 하면 월급이 적다느니, 적성에 안 맞는다니… 일하기 싫어서 부모님의 퇴직비로 사는 자녀들이 있는가하면 사지가 멀쩡한데도 한국에서 부모가 피땀흘리며 벌어 보내오는 돈으로 살고있는 경우도 적잖다.

80~90후들은 또 순탄치 못한 사회생활의 근원을 자기의 실력이나 노력의 부족에서 찾는것이 아니라 무조건 부모님한테 의지해산다.

현명한 부모들은 자식에게 돈 주는것이 아니라 돈버는 지혜를 배워준다고 한다. 그러니 부모님들이 잠시적인 물질적지원보다 독립정신을 키워주는것이 더 현명한것이 아닐가!
“내가 못 살아도, 내가 좀 더 힘들어도 내 자식을 잘 살게 해야지” 이런 생각으로 자기몸이 망가지는것도 헤아리지않고 외국에서 땀을 쏟는 불쌍한 부모들이여, 가련할시고, 천하부모마음…자식을 훌륭하게 만들려면 자식을 일 시키라. 자립시키라, 돈 버는 지혜를 가르쳐라. 이것이 바로 훌륭한 부모로 되는 비결이다.



박영옥
길림신문 2012-12-09


베스트 아이들을 풀어놓자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6.1국제아동절, 어린이의 날이 다가온다. 한국에서는 5월 5일이 어린이의 날인데 그 이튿날이 금요일 그리고 련휴일이라 그래서 정부가 특수결정을 내려 6일을 전국적인 림시국정휴식일로 정하여 사상 처음 4일간 련휴하는 진풍경이 마련되였다. 한국은 확실히 <<어린이가 왕>>이다. 이번 어린이의 날,  4일간의 련휴를 맞으면서 서울에서는 곳곳에서 축제와 놀이, 음악회, 전시회가 벌어지여 어린애들과 부모들이 어울려 신나게 놀았다. 서울광...더보기2016.05.15

 공부를 잘한다는 건...
대학교 입학통지서들이 눈송이처럼 날아드는 요즘, 좋은 성적으로 좋은 대학에 가는 우수생들에게 축복의 꽃보라와 함께 선망의 시선이 집중된다. 따라서 다가오는...  2017.08.13
 인생은 걸음걸음 선택
방학간 아이 관리로 골머리를 앓는 학부모들이 적지 않다. 어린 자녀의 경우 온종일 집에 혼자 두면 공부를 마구 뿌리칠수도 있고 안전도 ...  2017.08.02
 “차별화 전략으로 특색 학교 꾸립니다”
상지시조선족소학교 구용수교장

(흑룡강신문=하얼빈 2017-08-01)“누가 이렇게 휴지를 함부로 버렸나?”

일전 깨끗한 교...
  2017.08.02
 ‘조선어경제학’
고향에 용무로 갔다가 친구 모임에 참가하였다.모두가 지긋한 년상약(年相若) 은퇴자들인데 잡다한 이야기에 꽃을 피우는 말말결에는 ‘자랑중의 으뜸’이란 아들...  2017.07.12
 나무보다 숲을 보라
7일 고중입시 성적이 발표되면서 숱한 화제로 이목을 끌었던 졸업 및 입시 시즌이 서서히 막을 내리고 다시 입학시즌이 다가오면서 교육에 대한 관심도는 갈수록...  2017.07.12
 입시장원 태반 녀학생, 왜?
올해의 대학입시 성적이 발표되고 각 지역의 입시장원들에 대한 사회의 관심도가 뜨거운 시점이다. 그런데 재미있는것은 각 지역의 입시장원중 녀학생이 과반수를...  2017.07.03
 후회하는 동생을 두고…
외조카애가 소학교에 입학할 때의 일이다. 할머니가 먼저 중국에서 사니 중국어를 잘 해야 한다며 한족학교에 붙이라 했다. 그러나 나를 비롯한 몇몇 형제들은 조...  2017.06.16
 박수갈채를 보내고 싶은 두 녀인
자식을 훌륭하게 키우고 싶어하는 건 모든 부모들의 가장 큰 소원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키워야 할가? 물론 인재로 키우는 방법은 여러가지 있겠지만 그중에서 ...  2017.06.16
 자제해야 할 ‘치마바람 교육열’
세상은 바보나 천치만 있어도 망하고 천재만 있어도 망한다고 한다. 그래서 세상은 보통 수준의 두뇌들이 있기에 유지되는 법이다. 하루에 난 손가락도 길고 짧듯...  2017.06.07
 연변, 입시기간 음식안전에 만전 기해
자료사진

고중, 대학 입시기간 우리 주 수험생들과 교원들의 음식안전을 담보하고저 2일 주식품약품감독관리국에서는 고중, 대학 입시 지정...
  2017.06.06
  
12345678910>>>Pages 9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