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연예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당신은 "시민기자" 입니다
기사 입력 2016-08-05 15:06:01  

요즘 모바일 미디어 공간에는 스마트폰으로 무장한 "시민기자"들이 있다. 이들의 뉴스감각은 실로 놀라울 정도이다. 그래서 나의 눈에는 이들이 기자로 보이고 "시민기자"라고 부르고 싶다.

매일이다싶이 하남다리를 건너 출퇴근하는 필자는 언제부터인가 부르하통하를 거니는 사람들의 손에 늘 스마트폰이 들려있음을 보아왔다. 스마트폰을 든 사람들은 부르하통하의 이색적인 풍경을 촬영하는가 하면 자기가 촬영한 사진을 위챗에 올리기도 한다. 일부 사람들은 사진제목까지 달고 일부는 아예 기사까지 작성해서 올리고있다. 일부 사람들은 전혀 기자공부를 안했음에도 불구하고 사건소식을 아주 능란하게 다루고있어 감탄이 절로 나온다.

사전에는 기자를 신문, 잡지, 방송에 실을 기사를 취재하여 쓰거나 편집하는 사람을 기자라고 적고있다. 실제로 기자는 전문지식을 겸비한 사람들이며 이들은 전문 신문사나 방송국에서 봉급을 받으면서 기사를 집필하고있다. 그런데 요즘 전문기자들을 빰칠 정도로 무수한 "시민기자"들이 나타나고있으니 전문기자들에게는 충격이 아닐수 없다. 다양한 뉴스제보로 신문방송업체는 그래도 기분이 좋지만 전문기자들은 더욱 분발해야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된것이다. "시민기자"의 출현으로 전문기자와 “시민기자”간의 상호 뉴스쟁탈경쟁이 더욱 치렬해지게 되였다. 사실 기관에서 사업하는 일부 공무원들의 기사집필능력은 전문기자의 수준을 초과하고있다. 이들이 여유시간에 집필한 일부 기사들은 전문기자들이 집필한 기사보다도 수준이 높은것으로 평가되고있다.

사실 이런 대중적인 “시민기자”들의 출현으로 빠르고 정확하게 뉴스를 공급해야 하는 처지에 있는 전문기자들이 충격을 받게 되였다. 특히 사진보도기자들은 더욱 큰 충격이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은 신문지상이나 인터넷에 리용이 가능해져 사진기의 역할도 이젠 약화되고있기때문이다. 게다가 일부 시민들이 촬영한 사진은 신문성, 예술성을 따져도 전문기자에 못지 않으니말이다. 때문에 지금 전문기자들은 전문지식을 통해 더욱 신속하게 정확한 뉴스전달에 힘을 기울리지 않으면 안되게 되였다.

현대사회에 온라인미디어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사람을 우리는 무엇이라고 명명할 때가 됐다. 일부 발달지역의 국가에서는 온라인미디어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전문강습반을 꾸리기도 한다. 일부 국가에는 이미 "시민기자"들로 무어진 매체들이 출현하고있는데 그 영향력이 막강하다. 전세계의 "시민기자"들과의 온라인망을 구축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뉴스를 전달하고있다. "시민기자"들의 참여로 뉴스 전달망이 날로 확대되고있으며 스마트폰에 의한 뉴스는 빛의 속도로 지구촌 곳곳에 전달되고있는것이다.

실제로 위챗에 들어가보면 수십명 지어 수백명의 위챗동아리들이 활동하고있다. 실로 현대사회는 급물살을 타고 급변하고있다. 얼마전에 토이기에서 일어난 구테타의 실패원인이 트위터의 영향력을 간과했기때문이라고 한다. 해외에 있던 토이기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지지자들에게 거리로 나가서 쿠테타를 저지하라고 호소하자 지지자들이 거리로 나가서 땅크를 멈춰세우는 등의 저지행동을 벌려 쿠테타를 저지시켰다.

뉴스전달에 있어서 이젠 국경도 없다. 우리 대중들도 이제는 국경을 넘나드는 "시민기자"가 되고있다. 국가의 리익을 해치지 않은 정도에서 수집돼 전달되고있는 뉴스는 지금도 스마트폰에 의해 세계 각국으로 전달되고있는것이다.

"시민기자"는 이젠 우리 사회에서 자발적으로 나타난 신형의 뉴스전달군체로 등장한지도 오래다. 이들은 대중속에서 나타난 신형의 "시민기자"들이다. 지금은 너도 나도 "시민기자"가 될수 있는 시대이다. 연변 곳곳에서 대중들에게 뉴스를 제공하고있는 "시민기자"들의 맹활약을 기대해본다.




박정일
흑룡강신문 2016-07-24


베스트 고향을 잃는 아픔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내 고향 마을이 개발의 물결에 휘말려 통째로 도시 밑층에 깔려 들어간다. 부모님들이 적성으로 가꿔오시고 내가 태어나자란 고토가 아주 자취를 감춘다는 소식에 이름할 수 없는 생각에 만감이 교차된다.고향이 <오뉴월 장마 속의 토담 무너지듯> 하는데 힘없는 누구는 찍소리도 야무지게 못하고 완벽한 실향자가 되고 있다. 지난 세기 30년대 우리 부모님들이 조선반도를 탈출하여 중국의 어느 산골에 정착하시면서 우리 가족의 력사 장막을 올리셨다.새 중국의 건립 직...더보기2016.11.23

 빈곤은 뜻을 잃을 때 두렵다
빈곤과 우매는 그림자처럼 "절친"하게 지낸다. 빈곤한 곳에 우매가 객기 부리듯 아둔한 머리로 세상물정에 밝지 못할 때 빈곤의 색상은 짙어만 간다. 빈곤층에 ...  2017.01.08
 주거문화에 비낀 민족의 지혜
주거문화는 인류가 동굴이나 나무우(巢氏)에서 내려와 땅우에 집을 지으면서부터 시작되였다. 시초 집 거개가 반쯤 땅속에 묻힌 토굴이였으나 비바람을 막고 뭇짐...  2017.01.08
 “포기”시대의 포기해서는 안될 지킴
중국조선족상여문화협회(사이버두레모임)주최, 안도현 이도백하진 내두산촌후원으로 지난 10월 22일부터 이틀간“제1회 중국조선족상여문화축제”를 했다는 신문...  2016.12.20
 고향을 잃는 아픔
내 고향 마을이 개발의 물결에 휘말려 통째로 도시 밑층에 깔려 들어간다. 부모님들이 적성으로 가꿔오시고 내가 태어나자란 고토가 아주 자취를 감춘다는 소식에...  2016.11.23
 지명은 땅에 새겨진 우리의 문화유산
월전에 도문시 석현진 향양촌 달라자툰 책임자로부터 마을에서 석비를 세우려니 지도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달라자(大磊子)는 필자의 출생지로 필...
  2016.10.04
 “아름다운 서점에서 책을 읽어요”
주문화라지오텔레비죤신문출판국과 연변독서협회에서 공동으로 주최하고 연길시신학서점에서 주관한 “아름다운 서점에서 책을 읽어요”를 주제로 한 좌담회가 일전에 ...  2016.09.22
 력사와 문학의 만남이 주는 의미
소설가 김혁이 이끄는 윤동주연구회가 일전에 력사답사팀을 결성하여 1920년 룡정지역에서 있었던 “15만원 탈취의거” 유적지 답사를 시작으로 유적지 정기답사...  2016.09.15
 작은 정성 큰 기쁨
공자가 외유할 때 어디선가 슬피우는 소리가 들려서 찾아가보니 고어(皋鱼)라는 젊은이였다. 공자가 그 사연을 물어 고어가 대답하기를 “...  2016.08.14
 당신은 "시민기자" 입니다
요즘 모바일 미디어 공간에는 스마트폰으로 무장한 "시민기자"들이 있다. 이들의 뉴스감각은 실로 놀라울 정도이다. 그래서 나의 눈에는 이들이 기자로 보이고 "...  2016.08.05
 아는 사람을 멀리하라!
재한조선족들의 소비습관이 과소비로 굳어지면서 “돈을 벌겠으면 아는 사람들을 멀리하라”는 자성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달에 200만원을 버는...
  2016.05.15
  
12345678910>>>Pages 103
     
오늘의 포토
팽이돌리기 신난다…화룡시 '대중빙설활동'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