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연예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서글픈 효성의 그림자
기사 입력 2017-09-26 10:59:38  

요즘 로인들 틈바구니에 끼여 오가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늘그막에 돈이 있어야’가 주제이다. 자녀들에 대한 실망과 불신감의 표출이랄가, 로후대책이 미흡한 로인일수록 맞장구 치며 론쟁에 열을 올리는 양상이다.

로인의 인격이 재산의 유무에 따라 인정받는 실정이여서 돈 없는 로인은 자식들한테 망가진 짐짝으로 남아있을 뿐이다. 그런 연고로 재산 많은 로인 앞에는 효성을 보이는 그림자가 자주 얼른거리지만 빈털터리 로인 옆에는 차거운 목침 베개 외 따뜻이 손 잡아주는 이 없다.

얼마전 앞뒤집 사이로 지냈던 두 로인이 양로원으로 갔다. 행차전 한 로인은 여직 모인 재산을 처분해 자식들에게 골고루 나눠주었다. 다른 로인은 집조문서를 꽁꽁 챙겨서 베개밑에 넣고 잠 잤다. 결국 자식들이 휴가일이면 빼놓지 않고 찾아와 시중을 들어주며 부산을 떨지만 저쪽 로인방은 자식들한테 다 파먹은 김치독 취급을 받아 마냥 한적하고 썰렁하다. 고기를 낚으려면 미끼가 필수인 것처럼 자식을 가까이 하려면 로인들 손에 돈이 있어야 될 상 싶다. 인젠 가난한 부친의 밥상을 열심히 챙겨올린 증삼의 효도나 심봉사 눈을 뜨게 하려고 당수에 몸을 던진 심청의 전설은 색바랜 포스터처럼 기억이 삭막하다.

제 자식을 낳아키우면서 어버이 은혜를 떠올려 봉양에 힘써야 할진대 어떤 자녀들은 로인을 모신답시고 로인의 높은 로임에 붙어살면서 배은망덕하게 삿대질하며 욕하는 꼬락서니를 보면 참으로 통탄하지 않을 수가 없다.

예로부터 효는 덕에서 비롯되고 인(仁)에 의해 베풀어진다고 했다. 효에 저의가 있어서는 안된다. 부모가 갖고 있는 재물과 돈을 탐내여 위선적으로 봉양하면 조만간 항간의 웃음거리로 남게 된다. 없으면 없는 만큼 진솔한 마음을 기하는 것이 효도문화의 핵이다.

연길천원평가회사의 김승일사장의 일이다. 지난 1994년도에 모친이 끔찍한 차사고로 전신마비가 되였다. 청천벽력 같은 불행 앞에 그는 오로지 모친의 생명을 살리려는 일념을 안고 사처로 뛰여다녔다. 신접살림에 약소한 로임을 타면서 언제 한번 짜증 섞인 말이 없이 여직껏 좋다는 약과 치료법을 일일이 써보며 정성을 몰부었다. 진짜 보기 드문 효자임이 틀림없다.

흔히 건전한 부모와 자식 사이에는 옳바른 도덕륜리적 뜨거움이 오간다고 말하지만 돈지갑을 떠나 사랑을 운운할 수 없는 현실 앞에서 부모는 앞날의 선택을 두고 많은 고충과 번뇌에 시달리게 된다. 풍을 맞았어도 돈 없어 보모를 청하지 못하는 처지인데 자식 집은 한사코 거절하는 로인들 생활에 구경 어떤 애달픈 일들이 벌어지고 있느냐를 잘 살펴보고 반성할 줄 알아야 한다.

메말라가는 효도문화에 덕지덕지 기워맨 자국이 력력한들 어떠하리, ‘나무가 고요하고저 하나 바람이 그치지 않고 자식이 봉양하고저 하나 부모가 기다려주지 않는다.’ 자식으로서 뒤늦은 후회로 눈물을 찔끔 짜내는 불미스러움을 보이기보다 두번 다시 없을 부모생전에 충성에 효성을 더해감이 좋을듯싶다.


최장춘
길림신문 2017-09-14


베스트 연남로를 거닐며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나는 7년째 연길 철남에 산다. 촘촘히 아빠트가 들어서면서 완연히 인구밀집 구역으로 거듭난 철남의 철남로와 연남로를 산책하면서 나는 록화의 갈증같은것을 자주 느꼈던것 같다. 그중에서도 연남로는 동단과 서단이 너무도 달라 나에겐 극과 극의 이색체험이 되군 한다. 주로는 가로수때문이다. 비행장, 연변빈관 방향으로 난 연남로 서단은 자연의 기운을 간직한 가로수들이 반겨주어 산책은 상쾌한 느낌을 동반한다. 전지의 간섭을 받지 않고 자유롭게 높이 자란 해묵은 가로...더보기2017.05.01

 자연을 앞세운 명소 끓는다
지난 국경절, 추석 황금련휴를 맞아 연변의 관광지역마다 호황기를 누렸다. 그중 모아산 일대는 농부축제, 사과배축제 등 흥미롭고 다채로운 문화행사로 후끈 달...  2017.11.13
 백금향에 변경향진 첫 우리말 영화관 오픈
백금향 영화관 관내 일각 /사진 룡정시선전부 제공

“변경향진에 사는 우리가 이런 좋은 영화관에서 우리말로 영화를 볼 수 있게 됐으니 기...
  2017.11.13
 서글픈 효성의 그림자
요즘 로인들 틈바구니에 끼여 오가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늘그막에 돈이 있어야’가 주제이다. 자녀들에 대한 실망과 불신감의 표출이랄가, 로후대책이 미흡한 로...  2017.09.26
 사돈, 가깝지만 멀어야 하나
사돈의 사전적 정의는 “남녀의 혼인으로 발생하는 인척관계 또는 이런 관계에 있는 사람들끼리 상대편의 친척을 일컫는 호칭”이다. 그러나 사돈의 어원은 의미심...  2017.08.21
 인생 예순이 한창 나이
《어이구 아무것도 해 놓은 것 없이 어느덧 예순이 넘어 정년퇴직하였네요. 남은 인생 얼마 남지 않았는데 지금까지 헛살았다고 생각하니 참말 한탄스럽기 그지 ...  2017.08.21
 우리의 문화 ‘자존심’
우리 지역의 문화를 세상에 알리기 위해,  관련 지자체가 꿈꾸는 창의적 미래가 과연 뭘가 궁금해진 건, 북경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도시로 ...  2017.07.12
 울고 있는 룡정의 말발굽산
산이 운다고 하면 누구하나 믿을 사람이 없을 것이다. 그러나 필경은 울고 있으니깐. 룡정시 옛 농학원 서쪽에 있는 말발굽산은 지금 울고 있다. 그것도 부시우...  2017.05.17
 연남로를 거닐며
나는 7년째 연길 철남에 산다. 촘촘히 아빠트가 들어서면서 완연히 인구밀집 구역으로 거듭난 철남의 철남로와 연남로를 산책하면서 나는 록화의 갈증같은것을 자...  2017.05.01
 운전자의 인격과 매너
요즘 우리 나라는 자동차시대에 산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도시의 자동차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있다.  연길시만 지난 3월 말까지 등록된 자동차보...  2017.05.01
 “하루만 실컷 놀고 싶어요”
상쾌한 봄날 아침이다. 하늘은 구름 한점 없이 맑고 투명하다. 겨우내 움츠렸던 추위에서 깨여나 삼라만상이 기지개 켠다. 이 좋은 날에는 모아산 등산이 최고다....  2017.04.17
  
12345678910>>>Pages 10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