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회경제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저급 1등주의의 허와 실
기사 입력 2017-08-30 05:50:30  

지금은 한창 대학 입학생들의 피로연이 분주한 시절이다. 그런데 좌석에 참가해 보니 1등 찬사가 판을 친다. 대학도 1등, 성적도 1등, 대우도 1등… 1등이 아니면 전부 패배자 취급을 당하는 혼탁한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이 같은 1등주의는 나라의 교육방침과 인재 양성의 터전을 멍들게 하는 기류로서 뿌리를 뽑아야 할 적페인 것이다.

1등주의는 창조와 기여를 간과하고 최고, 최대, 최다라는 허울을 량산하며 다수인의 희망과 도전정신을 무시한 결과물이다. 1등이 우선이고 그들만이 절대적 우세를 점하는 승자독식(胜者独食)의 사회는 혁신과 공생의 가능성이 그만큼 적어진다. 침묵하는 2등, 3등과 꼴찌라는 절대다수의 잠재력이 외면 당하면 필연적으로 인간관계 격차가 확대되고 사회는 심각한 대항성 모순을 안게 되여 대립, 불안, 불만 같은 대중심리가 차넘치게 된다.

지금의 신세대들은 부모의 힘과 재력의 도움으로 1등이 되려거나 또는 1등이 되는 현실을 피면할 수 없다. 또 그 자녀들의 명문대 진학률, 사회적 신분이나 경제적 우렬에서 우위에 처하는 경향을 막을 수 없다. 그러나 공공교육과 사회교육은 1등 편향주의에서 탈피하여 진정 모든 분야의 수요에 따르는 인재교육을 실시하고 창조성과 발전성에 공정한 평가를 내리는 여론환경을 조성해야 할 것이다.

특히 학교와 교사들이 1등 자트러이너(指导教师)가 되는 성향을 단호히 극복해야 한다. 1등이 찬양을 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전민의 자질교육을 유지부동의 주선으로 지켜야 하고 약자들의 재능과 창의력이 발휘되는 사회적 보장체제를 반드시 구축해야 한다.

인생살이의 3대 요소는 부모의 힘, 천부적 유전자, 본인의 노력이다. 그중 부모와 유전자는 본인의 선택이 아닌 남이 준 것이지만 본인의 노력은 자신 선택의 몫이다. 수학적으로 말하면 부모와 유전자는 상수(常数)이고 본인의 노력은 변수(变数)이다. 리론과 실천적  의미에서 볼 때 누구를 막론하고 이 변수의 크기를 얼마만큼 만들어가는가에 따라 인생의 복불복(福不福) 여부와 삶의 가치의 대소가 결정된다. 그러므로 교육분야마다 인생의 변수 앞에서는 사람마다 평등하다는 철학을 전달하고 관철해야 한다.

사람마다 어느 한 부분에서 혼자만의 1등이 될 소지를 가지고 있다는 과학적 분석이 있다. 그러므로 개개인의 개성과 특성을 찾아 기량을 련마시킴과 동시에 계발을 주는 교육을 도입함이 시급하다. 그렇게 나온 1등은 고급적이며 마땅히 제창할 바이다.

바다의 룡과 개천의 룡도 평등하게 룡으로 변신하는 제도와 가치관이 정착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김인섭
길림신문 2017-08-22


베스트 연길, 2016년 부동산거래량 1만채 돌파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년간 판매실적 지난해 처음으로 1만채 돌파 연길시방산국에 따르면 2016년 연길시 부동산 거래량은 1만 1067채, 처음으로 1만채를 돌파, 지난 동기보다 18% 장성한 실적으로 보였다. 평균 판매가격은 4998원/평방메터, 지난 동기보다 10% 내렸다. 2016년 연길시의 부동산거래수는 2010년의 3641채에 비교해 203% 증가한 셈이다. 그 7년 가운데서 2015년이 2014년에 비교해 1.2% 증가한 외에 기타 년분에는 평균 15% 이상의 장성속도를 보였다. 부동산교역...더보기2017.04.05

 ‘연변의 눈물’이 ‘연변​의 환성’으로
스웨리예의 항구도시 말뫼에 있는 코쿰스 조선사(造船社)는 20세기 세계 조선산업을 주무르던 굴지의 기업이였다. 높이 140m에 달하는 코쿰스사의 초대형 크레인...  2019.03.29
 구호로는 해결 불가한 저출산률
애를 낳고 2개월 되였을 때쯤, 갑자기 폭발한 적이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금 전혀 생각나지 않는 시시콜콜한 것이였다. 영문 모를 막막함과 서운함이 덧없이 ...  2019.03.29
 생각의 한계에서 벗어나기
인간은 누구나 생각의 한계를 갖고산다. 가끔 뭔가 좀 부족하고 막히고 답답한듯한 느낌속에 인간의 한계가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꼼지락꼼지락 변수를 놓는다. ...  2019.02.25
 걱정도감은 사회 본보기
키 큰 사람이 싱겁다는 말이 있다.연길시 하남가두에 거주한 봉창선 로인은 워낙 직통배기성격이라 퇴직하고서도 카메라를 휴대하고 다니면서 골목길정보를 수집해...  2019.01.11
 주택 토지사용권 70년,그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
  2018.10.01
 미수 졸수 백수
미수, 요약하여 설명하면 인간의 나이 88세를 일컫는 말로서 흔히 쓰는 일본식 조어(造語) 가운데 하나이다.  일본인들은 장수에 관심이 많아 66세의...  2018.08.30
 당신의 못은 물이 깊습니까?
얼마 전 귀향창업에 나선 한 기업인에게서 들은 얘기이다. 해외에서 온 바이어와의 미팅 약속을 지키려고 차를 급히 몰고 가다보니 그만 교...  2018.08.21
 연변 귀향창업 대출사업 정식 가동
16일, 연변주정무중심에서 있은 소식공개회에 따르면 올해 연변주 귀향창업 대출사업이 정식 가동되였다. 지난 2년간 전주적으로 귀향창업 인원은 13000명에 달했...  2018.04.19
 일자리가 후대의 미래다
제4차산업혁명이 세계적 화두가 되면서 일자리가 곁달아 론제의 중심에 떠오르고 있다. 인공지능에 배제될 과잉 인력의 생계와 직결되는 심각한 사회문제이기 때...  2018.03.05
 ‘우리 말 세계’
훈춘시가지에서 서북쪽 대항구로 가는 신작로를 따라 20리 남짓 가면 보습메산과 그와 나란히 서산이 솟아있다. 두 산기슭 사이에는 맑은 연안하가 흐르고 신작로...  2018.02.01
  
12345678910>>>Pages 12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