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회경제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저급 1등주의의 허와 실
기사 입력 2017-08-30 05:50:30  

지금은 한창 대학 입학생들의 피로연이 분주한 시절이다. 그런데 좌석에 참가해 보니 1등 찬사가 판을 친다. 대학도 1등, 성적도 1등, 대우도 1등… 1등이 아니면 전부 패배자 취급을 당하는 혼탁한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이 같은 1등주의는 나라의 교육방침과 인재 양성의 터전을 멍들게 하는 기류로서 뿌리를 뽑아야 할 적페인 것이다.

1등주의는 창조와 기여를 간과하고 최고, 최대, 최다라는 허울을 량산하며 다수인의 희망과 도전정신을 무시한 결과물이다. 1등이 우선이고 그들만이 절대적 우세를 점하는 승자독식(胜者独食)의 사회는 혁신과 공생의 가능성이 그만큼 적어진다. 침묵하는 2등, 3등과 꼴찌라는 절대다수의 잠재력이 외면 당하면 필연적으로 인간관계 격차가 확대되고 사회는 심각한 대항성 모순을 안게 되여 대립, 불안, 불만 같은 대중심리가 차넘치게 된다.

지금의 신세대들은 부모의 힘과 재력의 도움으로 1등이 되려거나 또는 1등이 되는 현실을 피면할 수 없다. 또 그 자녀들의 명문대 진학률, 사회적 신분이나 경제적 우렬에서 우위에 처하는 경향을 막을 수 없다. 그러나 공공교육과 사회교육은 1등 편향주의에서 탈피하여 진정 모든 분야의 수요에 따르는 인재교육을 실시하고 창조성과 발전성에 공정한 평가를 내리는 여론환경을 조성해야 할 것이다.

특히 학교와 교사들이 1등 자트러이너(指导教师)가 되는 성향을 단호히 극복해야 한다. 1등이 찬양을 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전민의 자질교육을 유지부동의 주선으로 지켜야 하고 약자들의 재능과 창의력이 발휘되는 사회적 보장체제를 반드시 구축해야 한다.

인생살이의 3대 요소는 부모의 힘, 천부적 유전자, 본인의 노력이다. 그중 부모와 유전자는 본인의 선택이 아닌 남이 준 것이지만 본인의 노력은 자신 선택의 몫이다. 수학적으로 말하면 부모와 유전자는 상수(常数)이고 본인의 노력은 변수(变数)이다. 리론과 실천적  의미에서 볼 때 누구를 막론하고 이 변수의 크기를 얼마만큼 만들어가는가에 따라 인생의 복불복(福不福) 여부와 삶의 가치의 대소가 결정된다. 그러므로 교육분야마다 인생의 변수 앞에서는 사람마다 평등하다는 철학을 전달하고 관철해야 한다.

사람마다 어느 한 부분에서 혼자만의 1등이 될 소지를 가지고 있다는 과학적 분석이 있다. 그러므로 개개인의 개성과 특성을 찾아 기량을 련마시킴과 동시에 계발을 주는 교육을 도입함이 시급하다. 그렇게 나온 1등은 고급적이며 마땅히 제창할 바이다.

바다의 룡과 개천의 룡도 평등하게 룡으로 변신하는 제도와 가치관이 정착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김인섭
길림신문 2017-08-22


베스트 연길, 2016년 부동산거래량 1만채 돌파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년간 판매실적 지난해 처음으로 1만채 돌파 연길시방산국에 따르면 2016년 연길시 부동산 거래량은 1만 1067채, 처음으로 1만채를 돌파, 지난 동기보다 18% 장성한 실적으로 보였다. 평균 판매가격은 4998원/평방메터, 지난 동기보다 10% 내렸다. 2016년 연길시의 부동산거래수는 2010년의 3641채에 비교해 203% 증가한 셈이다. 그 7년 가운데서 2015년이 2014년에 비교해 1.2% 증가한 외에 기타 년분에는 평균 15% 이상의 장성속도를 보였다. 부동산교역...더보기2017.04.05

 저급 1등주의의 허와 실
지금은 한창 대학 입학생들의 피로연이 분주한 시절이다. 그런데 좌석에 참가해 보니 1등 찬사가 판을 친다. 대학도 1등, 성적도 1등, 대우도 1등… 1등이 아니...  2017.08.30
 로년의 선택
처가집숙모가 양로원에 간지 벌써 7년째다. 명절 때 마다 찾아가 보면 항상 머리를 깨끗하게 빗어넘기고 돋보기 걸고 신문을 본다. 여든을 넘긴 로인들 치고 보...  2017.08.13
 1인 기업의 매력
일전에 미국 뉴욕=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에서 '1인 기업'이 뜨고 있다고 한다. 이런 1인기업이 지난 10간에 17%늘어났다는것이다. 사장이 직원을 전혀 고용...  2017.07.24
 "고향"을 가진 마지막 세대
얼마전 고향마을의 위챗그룹(微信群)이 생겼다. 개장한지 며칠 안돼서 150여명의 고향 분들이 그룹에 가입하였다. 120여호에 700명 인구 밖에 되지 않는 동네라...  2017.06.07
 훈춘시, 인재 귀향 독려해 창업 이끈다
훈춘시에서는 인재를 귀향창업의 길로 선도하기 위해 창업환경을 최적화하고 봉사질을 량질화하여 귀향으로 창업을 이끌고 창업으로 혁신을 인도하며 혁신으로 발전...  2017.06.06
 조선족의 이주와 삶, 그리고 향수
글로벌화추세 및 동북아시아의 정치경제적배경하에 1990년대 이후 조선족들은 우리 나라의 북경, 상해 등 대도시나 청도, 위해 등 연해개방도시, 미국, 로씨야,...  2017.04.17
 연길, 2016년 부동산거래량 1만채 돌파
-년간 판매실적 지난해 처음으로 1만채 돌파

연길시방산국에 따르면 2016년 연길시 부동산 거래량은 1만 1067채, 처음으로 1만채를 돌파, ...
  2017.04.05
 “후회하지 않으려고 돌아왔습니다!”
일전에 어느 생일상에서 모두가 “박철이 어머니 언제 돌아왔습니까?”는 물음에 50대 녀성 최영희가 하던 말이 생각난다. “한국에서 몇년간 다른...  2017.03.10
 한국 영상작품에 반영된 조선족의 이미지
한국 영상작품에서 관심의 대상이 되지 못했던 조선족은 2001년 송해성 감독의 영화 "파이란" 이후 주류 영상작품에서 종종 등장한다. 더불어 최근 들어 인문...  2016.11.23
 100년 만의 홍수 피해 연변 "수해복구에 동참해주세요"
물에 잠긴 연변 지난 8월 말 태풍 '라이언 록' 영향으로 두만강 유역이 커다란 홍수피해...  2016.09.15
  
12345678910>>>Pages 122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