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어떤 우두머리의 룰(10)
희윤    조회 4,767    2007.02.04희윤님의 다른 글      
며칠전 취재건으로 중국 동북의 모 도시에 진출한 한국상회를 찾아간 적이 있었다.

그쪽에서 사전에 전화로 취재요청을 해왔고 또한 해당 한국상회의 회장님은 예전부터 나와 풋면목이 있던 터라 피차간 만나자마자 수인사가 오갔다. 뒤이어 회장님은 나한테 깍듯이 자리를 권했고(소파) 나는 그가 권하는 자리에 별 부담이 없이 앉았다. 그리고 직원이 권한 커피를 마시며 그와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당시 우리 옆에는  몇몇 한국인들이 앉아서 커피를 마시며 한담을 나누고 있었는데 웬일인지 흘끔흘끔 나를 바라보는 눈길이 수상했다.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분명 면목이 없는 얼굴들이였으니 말이다... 그러는데 그중 웬 키꺽다리 하나가 벌떡 자리에서 일어나더니 곧장 나한테로 다가오며 "기자분 어서 자리에서 일어나세요!" 하고 호통치는것이 아닌가.  

이른바 현관에 놓은 소파에, 그것도 일렬횡대로 늘여놓은 모두 똑 같은 모양의 소파에 앉았는데 어서 자리에서 일어나라는 요청에 나는 금시 얼떠름해졌고 회장 역시 난처한 표정으로 그 사람을 바라보는것이였다. 순간  그 작자가 재차 어서 자리에서 일어나라며 눈알을 부라렸다. 그래서  엉거주춤 자리에서 일어나는데 그 작자가 왈 "언감생심 회장님의 자리에 앉다니. 여기가 어디라고!" 하는것이 아닌가. 분명 다 같은 소파고, 또한 저쪽 한쪽켠에 구리판으로 만든 큼직한 명찰을 묵직하게 올려놓고 거기에 격이 맞게 등받이가 높은 의자를 비치한 회장님의 진짜 사무상이 따로 있는데 "회장님의 자리" 라니?! 너무나도 어처구니가 없어 입만 벌리고 있는데 그 작자가 다시 뇌까리는것이였다.  "여긴 회장님의 자립니다. 아무리 회장님이 권했다고 해도 어찌 거기에 앉는 법이 있어요!"  하더니 뒤미처 "이래서 조선족들은 교양이 없다니까..." 하는것이 아닌가. 그러고 보니 내가 앉은 자리는 일렬횡대로 놓은 소파 중 가장 중앙에 위치한 자리였다. 허나 회장님이 권한 자리였고 나 또한 회장님이 청한 소님이라는 사실을 의식하자 순간 머리에 피가 올라왔고 인츰 "죄송합니다" 한마디를 던진채 자리를 바꿔앉았다. 화끈했던 분위기는 순식간에 가라앉아버렸다. 회장님이 인츰 그 사람을 꾸짖으며 거듭 미안함을 표시해 왔지만 부글부글 궤여오르는 기분에 더 앉아 있을 생각이 없었다. 회장님이 저녁식사를 마련했으니 함께 나가자고 막았으나 따로 약속이 있으니 후날 다시 봅시다 하고 자리에서 일어났고 그런 와중에도 아주 당당하게 정당방위를 한 녀석처럼 한점 부끄러운, 미안한 기색이 없이 나를 직시하는 그 충실한 졸도한테 다시 한번 눈길이 갔다. 저, 작자가 과연 우두머리를 위해서라면 칼산에라도 오르고 불바다에라도 뛰여들 녀석이 맞을가 하는 의심이 불쑥 들면서 "룰"이라는 단어가 번개처럼 떠올랐다.  

일명 우리 말로는 규칙, 규약으로 풀이되고 있는 영어단어 "룰(rule)".

그러고 보니 오늘 이날까지 그처럼 많은 한국인들과 사귀면서도 한국인들이 자리에 앉는것에 이와 같은 엄격한 룰, 우두머리의 학문을 가지고 있는것을 보아내지 못한것이 차실이였다. 한국드라마에 나오는 깡패들만이 조직의 "위계질서"를 위해 우두머리의 자리를 따로 챙기는줄로만 생각했지 한국상인들을 이끄는 한국상인회 역시 이토록 "엄격한" 깡패(?)식의 좌석룰을 지키고 있을줄은 꿈에도 생각을 못했던것이다. 그것도 손님이 오면 인사를 나누고 커피나 차나 마시도록 단촐하게 꾸며놓은 현관같은 공간에도 회장님의 이름을 단 좌석이 엄연히 존재한다는 사실을 말이다!...

그 "엄격"한 룰, 이른바 우두머리를 위하는 룰에 참으로 감탄이 아니 나갈수가 없었다...  하긴 관청에 들어간 촌닭처럼 멋모르고 그것에 "도전"한 나 자신이 우스웠고 또한 황당하게 그 룰을 거역한 본인을 적시적으로 "타매"한 작자가 참으로 "대견"해보이기까지 했다. 더우기는 본인이 새로 취임을 했으니 좀 홍보해줍시사 요청해준 회장님이 참으로 "위대"해보이기까지 했다. 어쩌면 그한 우두머리의 룰을 지키기 위해 불철주야 여러모로 고심을 하시는 회장님의 모습이야말로 요즘 "한국인들을 살릴수 있는 사람은 바로 나뿐"이라며 떠들고 다니는  한국의 어떤 "위대한" 정치인들을 떠올려주었기 때문이다.      


47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6
  오늘의 토론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알짬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알짬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세계 최고 예언가가 바라본 2045년의 대
알짬

   K팝K무비의 잠재적경쟁자 우크라이나의西
朴京範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116   이거 잘 하는짓일까?? (3) 황진이 01.31  1166  0  8
115   이게 도대체 뭐냐... (2) 좌파정권 01.22  1172  0  2
114   이게 조선족의 한계이다. (15) 해모수 06.21  2379  0  12
113   이것은 절때적으로 경제발전에 유리한 좋은 일이 아닌가... (5) 잠 언 10.08  1289  0  6
112   이것이 일본의 실체 (17) 덕치 11.01  1411  0  2
111   이것이 일본의 실체 (7) 테스트 11.01  1170  0  1
110   인터넷으로 보는 중국과 한국 (42) 무적함대 02.19  1556  1  0
109   이혼요구하는 아내를 죽인 용정 조선족 기사를 보고 (22) 진달래 03.06  1375  0  6
108   이해가 안가는일...^^;; (25) 강가딘 02.19  1166  0  6
107   이해할수 없는수학이론?  정시기 12.25  1357  0  35
106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에 151층 쌍둥이 빌딩 선다 (2) 길손 06.22  2182  4  23
105   이젠 . (19) 뻥튀기 03.14  1169  0  6
104   이제는 화합이다! (2) 최성룡 02.15  1232  0  11
103   이제 여길 떠난다..조선족친구들..잘들있어..? (20) 평양택시 06.18  1170  0  2
102   이제 금방 책을 몇장 보고나서.. (5) 뻥튀기 02.27  1166  0  3
101   일자리를두고 동남아늠들에게 밀리는 거냐 (1) 대무신왕 01.19  2376  0  0
100   일초.... (2) 두루미 07.31  1514  3  33
99   이 와중에 멍청한 짓거리 하는 새 (8) 해모수 01.30  1165  0  9
98   이 아이가 미쳐도 단단히 미쳤는 모양이구나 (29) 한지아 12.14  1173  0  1
97   이 민족의 비애이다. (5) 나도 한마디 05.07  1164  0  0
96   이 모즐이야 (8) 개무절 05.30  2109  4  20
95   죄송합니다만!!! 정직히 위대한 중화인민공화국 의 ... (10) 잠 언 08.22  1666  0  9
94   취중 취담 (22) 평양택시 05.16  1165  1  1
93   촛불만 보면 나라가 망할것 같아 심장이 멎는다 (20) 06.04  1164  0  0
92   촛불집회의 궁극적인 목적은?(가리마編) (15) Dutchpay... 06.11  1165  0  0
91   의문이 있어서 글을 올립니다 (8) 양날개론 10.13  1182  0  1
90   의문: 니 결론은 없잖아~ (19) 해모수 02.10  1165  0  3
89   재반론 (7) 이해불가 08.01  1491  0  12
88   재미동포들이 화가 단단히 났구먼.  부모없는일빠... 03.25  1199  8  30
87   재미있는 한국언론 (27) 연개소문 02.16  1701  0  0
86   재미있는 유머하나보쇼  해방로 06.17  1560  0  31
85   재만 조선인 어용인들의 한마당 (2) 운명 09.20  1167  0  1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3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일단찬성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알짬님이[하버드 대학 강의, "...]
중공 인구의 90%를 차지한다는 한...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그렇게 중공도 출생률이 떨어지는 걸...
 무적함...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지금 한국인들이 하는 꼬라지와 한...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