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어느 서구인이 본 한글
국어사랑    조회 6,120    2006.11.21국어사랑님의 다른 글      
[어느 서구인이 본 우리의 한글]

One example of unique Korean culture is Hangul, the Korean alphabet.
There are no records in history of a king made a writing system for the benefit
of the common people except in Korea. The Korean alphabet has an exact purpose
and objective. So its use cannot be compared with other languages.

한국 문화의 독자성을 가장 잘 보여주는 예가 바로 한글이다.
세계 역사상 전제주의 사회에서 국왕이 일반백성을 위해 문자를 창안한 유래는
찾아볼 수 없다. 그만큼 한글은 문자발명의 목적과 대상이 분명했다.
그러므로 그 효용성은 다른 문자와 비교할 수 없다.

For example, each Chinese character has a meaning, so people have to memorize
all of them, but the Korean alphabet is made of phonetic letters just like English.
Anyone can learn Hangul in a day, that is why it is called 'morning letter'.
It is easy to learn because it can be put together with 10 vowels and 14 consonants.
Hangul has 8,000 different kinds of sound and it is possible to write each sound.

예를 들면 한자는 표의문자이므로 모든 글자를 다 외워야 하지만
한글은 영어와 마찬가지로 표음문자이므로 배우기가 쉽다. 그래서 한글은
아침글자라고도 불린다. 모든 사람이 단 하루면 배울 수 있다는 뜻이다.
10개의 모음과 14개의 자음을 조합할 수 있기 때문에 배우기 쉽고 24개의 문자로
약 8,000음의 소리를 낼 수 있다. 즉, 소리나는 것은 다 쓸 수 있다.

Because Japanese letters imitate Chinese characters, they cannot be used without
Chinese characters. The chinese government secretly sent scholars to the United
States to alphabetize its language. Chinese is too difficult to learn,
therefore the illiteracy rate is very high.
Chinese thought it would weaken national competitive power.

일본어는 한자를 모방한 문자이기 때문에 한자 없이 독자적인 문자 수행이 어렵고
또, 한자는 너무나 배우기 어렵다. 한때 중국정부는 은밀히 학자들을 미국에 파견해
한자의 알파벳화를 연구한 적이 있다. 그것은 한자가 너무 어렵기 때문에 문맹율이
높고 그것이 국가 경쟁력 약화를 초래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Hangul has an independent reading and writing system.
It can be used on its own, but some old generations like to use Hangul along
with Chinese characters education.

한국인들은 한국어로만 말하고 쓰는 완벽한 언어를 수행할 수 있다.
그러나 일부 기성세대는 한자를 섞어 사용하고 심지어 일부 교수들은 한자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This is an anachronism and absolutely against the globalization of Hangul.
Even the Chinese government recognized the weak points of its writing system
for the coming 21st century.

중국 정부조차 21세기의 미래 언어로서 약점을 인정한 한자에 대해 이러한 주장을
하는 것은 한마디로 시대 착오이며 한글의 세계화에 역행하는 자세가 아닐 수 없다.

Latin was used as an official language of the Roman Catholic church.
It has been used as a custom or religious authority for people who
in Western societies, Latin is disappearing.

라틴어는 카톨릭의 공식언어로 사용되었다. 관습상 또는 종교적 권위를 위해
그 의미조차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도 사용되었다.
그러나 지금 서구에서 라틴어는 사라져 가는 언어일 뿐이다.

Hangul was invented 500 years ago. but it has only been used for 100 years by
all Koreans. Now it is standing in the world proudly with its value.
Korean has been chosen as a foreign language in some universities in the
United States and Australia. Now large Korean companies are building Factories
in some Asian and Eastern European countries. These companies have invested
a lot of money. The managers of those companies are also learning Hangul.

한글은 창제된 지 500년이 되었지만 실제 발전의 역사는 100년이 채 되지 않는다.
그러나 이제 그 한글이 세계 속에 자부심을 가지고 우뚝 서 있는 것이다.
미국이나 호주의 대학에서는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지정해 놓았다.
그리고 많은 한국의 기업들이 아시아나 동부 유럽 국가에 대규모 공장을 짓고
투자를 하고 있다. 그래서 지금 그 회사 간부들은 한글을 배우고 있다.

It is time to invest money and to make an effort to develop Hangul for
the 21st century like the French government has done.
The language of the future has a strong economic value. Hangul is seven times
faster in computer operation ability than Chinese or Japanese.

이제 한국 정부도 프랑스 정부가 했던 것처럼 한글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말아야 한다.
21세기의 언어는 강한 경제적 가치를 갖는다.
컴퓨터에서 한글의 업무능력은 한자나 일본어에 비해 7배 이상
경제적 효과가 있다고 한다.

When Windows 95 appears on your screen, Hangul is breathing on the tips of
your fingers beyond the time barrier.

윈도우 95 화면을 보고 더블클릭을 하는 순간 한글의 위력은
500년이란 시간의 벽을 넘어 손끝에서 살아 숨쉰다.

The 21st century will be the age of information. National competitive power
depends on the quantity and quality of information.
Therefore the national goal for is to end illiteracy.
The American literacy rate is only 79%. The Korean illiteracy rate is near
the zero percent mark, because Hangul is easy.

21세기는 정보화 사회다. 즉 정확한 정보의 양과 질이 국가 경쟁력을 좌우한다는 말이다.
그래서 현재 미국이 국가적 목표로 내세우는 것도 문맹의 퇴치이다.
현재 읽고 쓸 줄 아는 미국인은 고작 79%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나 한국은 쉽고 간결한 한글 덕분에 문맹률 0%라는 경이적인 기록에 육박한다.

인터넷 서핑을 하다가 좋은 글 같아서 올립니다.
동포 여러분 힘내시고 동북 3성에서 더욱 힘내십시오.

국어사랑연구회


23209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1.25
  오늘의 토론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코로나 종식후 중국인들은 오지 말기를 .
대무신왕

   자유민주주의 한국에서 기생하고 있는 기
무적함대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7   중국 공룡이 아니다 (3) 자유구국전선 12.06  4026  9  171
56   죽은자들의 걸어다니는 중국  김맨 12.06  4011  5  166
55   진정한 민족통일은 재外동포(조선족동포)의 국내귀국에서 ...  조국수호 12.06  3728  2  142
54   무엇이 공산주의이고 무엇이 사회주인가?... (2) 좀비 12.06  3859  10  140
53   격정년대 ( 1 ) (펌)  놀자 12.06  4088  5  142
52   '민족'이 '민족주의'를 만들어 내는 것은 아니다.  엉아 12.06  4153  9  159
51   주몽의 역사는 허구다  나로 12.06  3909  5  116
50   주몽의 역사는 허구다  바브 04.17  3841  7  115
49   조선족의 정체성은 어디 있는가?  전대두 12.05  4992  25  244
48   중국인들이 본 북조선  니하오 12.05  4054  8  180
47   [[연변기행]] 연변기행 1편-용정의 밤------퍼옴  개미의꿈 12.05  4631  5  88
46   조선족의 底力은 그 포인트를 어디에?  노동1호 12.05  4241  15  185
45   글을 읽으면서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민족미학 12.05  3916  9  182
44   한국분들에게 (5) 훈춘 12.05  3362  3  129
43   데자뷰 (3) 알수없는집단 12.04  3724  5  72
42   한민족은 뭐냐? (3) 산삼 12.03  3961  6  112
41   중국에 살면서  량수총각 12.02  4046  6  133
40   방문 취업제에 맞춘 한국어 시험이란 기사를 보고 (4) 나참 12.02  3355  4  98
39   자물쇠<<펌>> (1) 부자되자 12.02  3495  7  185
38   평양 아주 특별시 사는 김정일씨에게  당숙이 12.01  3827  6  125
37   문화종속은 역사의 원죄다.  태을주 12.01  4024  3  96
36   조선족에게도 최소한 인권이 있다구요.  자유왕래 12.01  3618  7  115
35   자본주의에서의 행복의 공식은? (1) 심양 12.01  3842  3  104
34   만약 중국이 남한을 침략한다면 (4) 국공합작 12.01  3940  8  94
33   한국인과 결혼한 외국인 여성들 중에  혼불 12.01  3988  7  94
32   지적재산권과 우리 조선족  청화루 12.01  5074  11  89
31   교묘한 비아냥과 비방을 고찰하며?  음모자 12.01  5277  7  178
30   어쩌면 좋을지요? (4) 김란 11.30  5617  13  195
29   내가 본받고 싶은 인물 도산 안창호  독립투사 11.27  5704  8  159
28   북한 정권이 안 무너지는 이유 (22) 민족미학 11.26  5807  14  143
27   연변 공공질서의식의 현주소는 ?  개미의 꿈 11.26  7810  23  232
26   조선족은 기회주의자다. (8) 믹키멍청 11.26  5993  19  161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어이구... 무엇이 대통령제이고 무...
 대무신...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한국 대통령 하려는 사람들 그지지...
 무적함...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오늘 한국의 뉴스를 보고 정말로 정...
 무적함...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멍청한 것들...옛날처럼 손발을 잘...
 무적함...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알짬도 이런것 퍼와서 자아위안하는...
 알짬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산타는 국민당 장개석 정권 때 만든...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