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이쁜 자식한테는 매를 들어야 한다(2)
재미교포    조회 7,358    2006.11.17재미교포님의 다른 글      
한국은 점점 노령화 사회로 접어들고 있다. 유럽이나 미국보다 더욱 빠르게 노인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연변도 마찬가지겠지만 한국도 아이들이 귀하다. 아이들이 귀하다보니 어렸을 때부터 모든 것을 다 받아주고 잘못된 행동을 해도 그냥 지나치는 일이 많은 것 같다.
손이 귀하다보니 아이를 온상의 화초처럼 보호하다보니 버릇이 나빠지는 것은 최근의 일은 아닐 것이다. 그런데 이 아이의 못된 버릇을 고치지 않으므로써 이 아이의 미래는 장담할 수가 없다. 아이의 미래는 불을 보듯 뻔한 것이다. 그 아이의 미래 어른의 모습은 쉽게 그릴 수 있다. 아이의 버릇은 어렸을 때 바로 훈육을 시켜야한다.

아이에 빗대어서 우리민족도 마찬가지가 아닌가 한다. 살다보면 지구상의 많은 한핏줄들을 우리는 많이 접하면 산다. 동구권이 무너지고 중국이 개혁과 개방의 시기를 맞이한지도 꽤나 되었다.
중국이 개혁과 개방을 하면서 그동안 잊혀지내고 단절되어 살았던 한국의 고국 동포들과 중국동포들이 만나면서 서로에게 못된 짓을 하는 일부 족속들이 존재한다. 참 안타까운 일이다.

이 쓰레기 같은 일부 족속들 때문에 우리 민족들은 온라인에서 서로 으르렁 거리며 핏대를 세우며 못 잡아 먹어서 안달인가보다. 조선족 대 조선족, 한국인대 한국인,  조선족 대 한국인 이런 식의 구도를 그리며 쌈질을 한다. 참으로 답답한 일이다. 발전을 위한 토론의 싸움이라면 더욱 해야겠지만 미래를 위하여 생각하는 토론의 싸움이 아닌 시정잡배들의 개 싸움 모습만 보이니 심히 딱하기 그지 없게 느껴진다. 한국은 흔히 it 강국으로 세계 제일 순위에 있다고들 한다. 그렇지만 온라인 상에서 마주하는 모습은 it 강국의 모습은 온데 간데 없고 타국가 타민족이 볼까봐 차마 얼굴을 붉히지 아니할 수 없는 꼴이다.

이쁜 자식하테는 매를 들어야 한다. 그냥 수수방관해서는 안될이이다. 그것이 진정 민족을 사랑하는 일이라 보여진다. 누구한테 하는 말인가는 잘 알리라 믿는다.

시애틀에서..  

18268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11.30
  오늘의 토론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옛날 추억
곤드레

   중공의 기초생들이 난리 있구나
대무신왕

   세계유일의 민족주의 국가
곤드레

   미국아덜이 틱톡 거세게 막는 이유
곤드레

   미국언론 자유?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354   조선족이란?  좋은하루 10.25  9393  27  327
49353   중국은 북한을 제재할 맘이 없다  마오쩌둥 10.27  7836  26  307
  이쁜 자식한테는 매를 들어야 한다 (2) 재미교포 11.17  7358  18  268
49351   혈액형 가설과 인류의 진화  명상심 11.18  9166  29  238
49350   연개소문을 다시 보자 (1) 연개소문 11.18  9744  30  251
49349   좋은글 잘 읽었읍니다 다만 한가지 ... (6) 아쉬움 11.18  9036  29  265
49348   조선족, 이 세가지만 사랑합시다.  대배달혼 11.20  7355  30  194
49347   중국삼황중의 복희 (伏羲)  대배달혼 11.20  7518  24  287
49346   중국 삼황 중의 신농(神農)  대배달혼 11.20  8336  23  296
49345   쪽바리말 찌거기를 제거하자  국어사랑 11.20  6915  23  207
49344   어느 서구인이 본 한글  국어사랑 11.21  6855  23  209
49343   종전선언과 북핵 관계 (10) 음모자 11.21  6750  17  172
49342   우리에게 한류란 무엇인가?  꼬마여시 11.22  8106  36  223
49341   조선족들의 자유왕래나 방문 취업제에 대한 생각 (2) 자다벌떡 11.22  6543  25  214
49340   중국이 뭐냐?  모이자 11.22  7535  28  243
49339   종전선언과 북핵 관계  개미의꿈 11.22  8396  34  215
49338   그들은 전쟁을 원치않지만 한국의 통일도 원치않죠  청개구리 11.22  6593  11  226
49337   그것은 외로 해야죠...  개미의꿈 11.22  7269  17  218
49336   그건 님의 자유  개미의꿈 11.22  7435  21  267
49335   태극기 역사?  만주부대 11.22  6817  20  142
49334   한국인의 위상  착한늑대 11.23  6643  8  175
49333   우리는 중국조선족 대학생, 당신은 준비되어 있는지요?  김연 11.23  6900  16  261
49332   중국동포 분들이 꼭 알아야 할 우리의 소중한 한글 (1) 국어사랑 11.23  7097  17  156
49331   방문취업제에 한 소감  개나방 11.24  6627  17  196
49330   햇볕정책과 자주(국방. 외교)가 가져온 치욕  음모자 11.25  6879  20  211
49329   조선족은 기회주의자다. (8) 믹키멍청 11.26  6742  19  161
49328   연변 공공질서의식의 현주소는 ?  개미의 꿈 11.26  8703  23  232
49327   북한 정권이 안 무너지는 이유 (22) 민족미학 11.26  6490  14  143
49326   내가 본받고 싶은 인물 도산 안창호  독립투사 11.27  6300  8  159
49325   어쩌면 좋을지요? (4) 김란 11.30  6318  13  195
49324   교묘한 비아냥과 비방을 고찰하며?  음모자 12.01  5851  7  178
49323   지적재산권과 우리 조선족  청화루 12.01  5748  11  89
12345678910>>>Pages 154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black rock]
중공에서는 사회 불안 야기 이유로 ...
 대무신...님이[ 중진국 함정에 빠진...]
충격적인 중공 경제 전망이 ...
 대무신...님이[중공에서 삭제가 되는...]
저게 사회 불안을 야기 하는 영상...
 대무신...님이[중공의 기초생들이 난...]
점석이는 운 좋은 좋으면 곤드레 보...
 朴京範님이[미얀마 북부 털림]
미국은 저멀리 이라크도 침공하는데 ...
 대무신...님이[미얀마 북부 털림]
이 기회에 중공군이 직접 미얀마 전...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