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개인적으로 보는 추배도 예언 해설(5)
아골타    조회 213    2018.09.12아골타님의 다른 글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67358

추배도의 총 60개 예언중 55번째까진 이루어지고 나머지 5개가 안이루어졌다고 하는데...내가 개인적으로 보는 예언의 해설은 다음과 같다


56번째 예언:
‘날아다니는 것이 새가 아니다. 헤엄을 치는 것이 물고기가 아니다. 이 전쟁이 병사들에 의존하지 않는 기술전이다. 끝없는 죽음의 연기와 버섯, 그리고 우물 바닥, 인간이 상상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큰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 더 큰 문제가 다가온다’

해석:
의심의 여지 없이 미중이 격돌하는 3차 세계대전에 관한 예언임. 중공 본토에서 죽음의 연기와 버섯이 피어오르는 중공 최후의 날에대한 예언.


57번째 예언:
극악한 사태에서 변화가 온다. 모든 외국인들은 키가 3척인 아이에게 절을 한다. 파란 서양과 빨간 동양이 싸울 때 신의 아들이 나타난다. 이 신사는 평화를 가져오며, 전쟁이 멈춘다. 이 믿을 수 없는 천재는 두 나라 사이에서 온 사람이며, 서양화된 동양인으로 모든 전쟁을 끝낸다

해석:
여기서 말하는 서양화된 동양인은 바로 대만을 의미한다. 대만이야 말로 미국화된 중국이고 중국(빨간 동양)과 미국(파란 서양) 사이에 있는 국가이기 때문이다. 곧 중공의 패망을 의미하며 대만이 중재에 나서 항복을 하고 대륙을 접수한다는 뜻이다. 근데 좀 웃기는 것은 예언서에는 마치 서양과 동양이 전쟁을 벌이는 것처럼 묘사해 놓았는데...실제론 동양에서 중공 편드는 나라는 하나도 없다는 점이다. 중국과 미국을 중심으로한 서방진영(여기엔 동양도 포함)간의 전쟁인데...중국인 특유의 허풍과 허세가 예언서에도 가미되어 있어 마치 중국이 동양 전체인 것처럼 묘사되어 있다. 중국인 시각에서 쓴 예언서라 그냥 그러려니 한다.


58에서 60번째 예언:
이 아이가 나타나면서 세계에 평화가 도래하며(58), 이후 악을 행하지 않는 자만이 구원을 받을 수 있다(59~60)고 전한다.

해석:
악을 행하던 중공은 완전히 멸망하고 대만인들이 본토로 건너가 신중국을 건설하고 미국식 자유민주주의적 가치를 신봉하는 자들만이 구원받을 수 있다는 의미이다. 해x이 같은 공산당원들은 구원받지 못함 ㅋ



그러니 여기 중공인들은 중국 선조들의 가르침을 새겨들어... 악을 행하는 공산당을 좇지 말고 선을 행하는 대만을 좇아 행하여 각자가 구원에 이를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18.10.16
  오늘의 토론

   한국에서 보수란
무명소졸

   왜 남 깃대 올려라 내려라?
두만강

   역사 왜곡은 자신들이 더할지도 모른다는
江南行僧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
두루미

   통일이 다가와?
해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공이 한국에 앞선 부분
돔구장짓자

   측은지심...
두루미

   중국은 통도 크고 화끈하다 부럽다 ㅋㅋ
올라가잣

    공무원도 자국민이라도 잘못햇는건 자국
올라가잣

   공무원은 무조건 지 나라 국민 편을 드는
홍길동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문장에 부적절한 '표현(表現)', 더는 좌시하지 않겠습...  관리자 07.17  221  0  0
  '글쓰기 주의사항', 준수하지 못하겠습니까?  관리자 09.17  1916  0  0
  발제 글 게재와 관련하여  관리자 07.19  1793  0  0
  방망이 깎던 노인- ‘존댓말’ 제안 건에 부쳐  관리자 02.08  6044  5  0
  글쓰기 주의사항 ♠《보충》- 반드시 필독  관리자 04.13  4847  0  0
  한중 누리꾼에게…  관리자 10.12  3804  0  0
  글쓰기 주의사항  관리자 09.03  24380  545  498
48356   어떤 부부가 해외 여행을 하는 이유 (5) 깜냥 10.16  55  0  0
48355   세종씨 훈민정음의 진실 (2) 해탈 10.16  50  0  0
48354   제발뜽 찍는방법 (12) 두루미 10.15  221  0  0
48353   국가모욕죄 (14) 두루미 10.15  168  0  0
48352   한국어 4성 알아보자 (25) 해탈 10.15  185  0  0
48351   살아진 훈민정음 얘기 (13) 해탈 10.15  134  0  0
48350   서울에 조선로동당 지부 (10) 해탈 10.15  124  0  0
48349   전세계적으로 새로운 역사가 만들어졌구나. (11) 깜냥 10.14  243  0  0
48348   한국에서 보수란 (15) 무명소졸 10.14  213  0  0
48347   아시아인 73%, 세계 지도 국가로 미국 가장 선호 (15) 대무신왕 10.14  235  0  0
48346   세상에 (9) 무명소졸 10.14  121  0  0
48345   역사 미화는 왜곡 (7) 해탈 10.14  135  0  1
48344   美 재무부, 국내 시중은행에 직접 연락…“대북제재 준... (56) 두만강 10.13  349  0  0
48343   트럼프의 비준- 한국반응 (17) 해탈 10.12  246  0  0
48342   동의보감과 훈민정음 (22) 해탈 10.12  272  0  1
48341   중국의 대미수출 대폭 증가 (7) 해탈 10.12  161  0  0
48340   중국의 대미수출 대폭 증가?? 글쎄 (1) 대무신왕 10.13  77  0  0
48339   대화술과 미란다원칙 (11) 두루미 10.11  271  0  0
48338   트럼프는 욕 안한다 (13) 해탈 10.11  249  0  0
48337   중국 간호사의 급여?? (13) 대무신왕 10.11  321  0  0
48336   폼 폐이오의 쌍욕 (6) 해탈 10.11  194  0  0
48335   세종의 애민사상 (7) 해탈 10.10  234  0  0
48334   20세기 초 중국의 지식인들이 바라본 한자(漢字) (13) 깜냥 10.10  242  0  0
48333   한글날의 단상 - 위대한 세종 (21) 해탈 10.09  374  0  0
48332   [동영상]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에 숨겨진 일화 ! (5) 깜냥 10.09  196  0  0
12345678910>>>Pages 1512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제발뜽 찍는방법]
전서체는 한자에만 있다고 바브야......
 두루미님이[세종씨 훈민정음의 진...]
지십인...지식인.,ㅎ
 두루미님이[어떤 부부가 해외 여...]
누구 한국 땐스팀 동영상도 ...
 두루미님이[제발뜽 찍는방법]
전서체는 한자가 아니구 한자서체...
 해탈님이[제발뜽 찍는방법]
전서체가 한자 아니고, 영문자냐? ...
 두루미님이[어떤 부부가 해외 여...]
하도 연보에서 방탄 방탄 하기에 유...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