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열린마당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전쟁, 상상에서만… 선택은 ‘통일’
기사 입력 2016-02-27 10:51:02  

만약 한반도에 전쟁이 발발하면 미국은 내심 쾌재를 부를 수도 있을 것이며, 중국으로선 마치 다 된 밥(초고속 경제 성장을 발판으로 중국은 장밋빛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는데, 남북 전쟁이 발발하면 적신호가 켜질 수 있다)에 재를 뿌리는 형국이 되는 셈이다. 더 나아가 중국이 북한 손목을 쥐어 잡고 전쟁에 개입이라도 한다면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누구에게나(전쟁 광신자는 모르겠지만) 전쟁은 끔찍하고 그것을 상상하는 것조차 유쾌한 기분은 아닐 것이나 남북의 전장이 될 한반도는 30년 이상 된 ‘미국 재래식 무기의 폭파 처리장이 될 운명’을 맞이하게 될 터. 그리고 그 한반도를 넘어 중조 접경 지역에서 예기치 않게 또 다른 전쟁의 불꽃이 솟아오르는 사태가 일어나면, 미국은 중국 동북 군사요충지에 이런저런 핑계와 명분을 앞세워 폭탄을 투하할지도 모를 일이다. 이 모든 것을 우리는 상상에서만 그려내기를…. 

현실을 냉정하게 직시하면 아직 중국은 미국을 비롯해 여러 국가를 상대로 전쟁을 동시에 수행할 능력은 없어 보인다. 즉 중국이 전장에 개입하면 한반도를 넘어 점차 중국 동북을 비롯한 동부 해안 도시로 이동할 것이고 중국은 또다시 제3국가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다.

물론 남한의 예상되는 피해 또한 더 말할 것도 없다. 하여튼 북한의 무력도발은 어디까지나 상상에 지나지 않다. 북한 또한 무모한 도발은 한국과 미국으로부터 10배 이상 응징당할 수 있는 위험이 뒤따르고 있음을 잘 인식하고 있으므로 남북의 전면전은 절대 발발하지 않을 것이다.

한편, 중국이 미국을 대체하는 세계 패권국가를 지향한다면 선행되어야 할 게 적어도 동북아와 아시아의 패권국가로 군림해야 하는데 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다. 그것은 중국의 가장 큰 걸림돌이 바로 ‘주한 미군이라는 딜레마’이다. 하지만 남북 대치 상황이 종속되지 않는 한 주한미군은 철수하지 않을 것이며, 이는 중국이 차세대 패권국가가 될 수 없음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중국의 선택은 ‘한반도 통일’뿐이다. 물론 북한 내부를 큰 소요 없이 붕괴시킬 수 있느냐 하는 전략에 따라 중국은 동참할 수 있느냐, 마느냐를 판가름할 것이다. 첫 번째 수순이 김씨 왕조 몰락일 것이며 아마 길어야 3년, 일단 김씨 왕조부터… 이후 중국의 행보는 한국에 적극적으로 호응할 수 있다고 본다.

그러고 보면 김정은 집권 이후 한국으로 온 북한 수뇌부 인사가 무려 30여 명이고, 군부 장성급이 열 명을 훌쩍 뛰어넘는다. 즉, 김정은보다 북한 내부를 더 잘 아는… 한마디로 북한의 현실과 미래를 훤하게 꿰뚫어보고 있는 북한 고위급 관료 30~40명이 한국으로 왔다는 점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렇다고 북한이 쉽게 붕괴하지도… 한반도에 대혼란을 일으킬 수 있는 한순간 붕괴도 안 될 일이겠지만, 김씨 왕조의 몰락은 불 보듯 뻔하다.◈






스마일
연변통보 2016-02-27

주: 본문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두루미

정상적이라면 도발 하지않겠지요...
이미 북 정권은 정상이 아님이 증명되었기에 국지도발에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함다...

비정상이 보기에는 기습전으로 승산이 있다고 볼수 있음다


2016.02.27 


미국이 한국 일본을 그동안 꼬옥 옥죄이는것 그리고 당년에 한국과 부랴부랴 한미상호안보조약 즉 한미동맹초석을 만든것도 더이상 6.25와 같은 큰전쟁에 휘말랴들지않기위해서요~

2016.02.27 

해탈

65년전에도 동북에 폭탄 투하 못했는데, 지금 조선전쟁 터지면 미국이 중국동북에 폭탄?? ㅉㅉㅉ

2016.02.27 


미국이 유럽부흥마셀계획을 혈세짜내면서 도와주고 이스라엘과 영국의 핵무장 도워주고 심지어 영국한테는 대륙간미사일까지 공급해주고 영국과 손잡고 모든 국가최고정보를 공유하는데 한국에 대해서는 경계의 마음으로 항상 올가미를 단단히 옥죄이고 경계를 늦추지않소~

2016.02.27 


미국아들이 머저리라고 그잘란 한반도위해 소련 중국과 전쟁붙을 위험을 무릅쓰겟소?

2016.02.27 


그냥 지역화약고 정도로 무기팔아먹고 한국을 단속하는걸로 충분한데~

2016.02.27 


일찍 시어도어루즈벨트 즉 경제공황시절의 루즈벨트의 친척도 한반도야말로 동아시아의 화약도화선이라고 조심해야한다고 조선인들 경계햇소~

2016.02.27 


베스트 김정은, 핵탄두 발사 준비…‘속내’는?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조선중앙통신은 4일 ‘최고 지도자 김정은이 수시로 핵탄두 발사를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즉, 유엔에서 북조선 제재 결의안 발표 후 북조선은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6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로 국제사회에 도발했고, 이어 지난 4일에는 김정은이 ‘수시로 핵탄두 발사를 준비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쯤에서 의문이 있는데 김정은은 실제로 핵탄두를 발사하려는 것일까, 아니면 그저 핵 공갈에 지나지 않는 헛소리에 불과한 것일까.   ...더보기2016.03.10

 김정은, 핵탄두 발사 준비…‘속내’는?
조선중앙통신은 4일 ‘최고 지도자 김정은이 수시로 핵탄두 발사를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즉, 유엔에서 북조선 제재 결의안 발표 후...
  2016.03.10
 韓, 대북 제재… 왜 중요 인물을 제외?
유엔과 국제사회의 북조선 제재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 8일에는 한국도 북조선 핵 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독자적 대북 제재를 발표했...  2016.03.10
 북핵 제재, 한국은 과연 '무엇을 얻어낸 것'일까
북한이 핵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 이후 한반도 내 사드 배치 논란. 이에 따른 관련국들의 물밑 접촉이 여러모로 이루어지면서 치열한 외교전이 펼쳐지고 ...  2016.02.26
 전쟁, 상상에서만… 선택은 ‘통일’
만약 한반도에 전쟁이 발발하면 미국은 내심 쾌재를 부를 수도 있을 것이며, 중국으로선 마치 다 된 밥(초고속 경제 성장을 발판으로 중국은 장밋빛 청사진을 ...  2016.02.27
 서희(徐熙)의 ‘환생을 기다리며’
개성공단 폐쇄는 전적으로 찬성 한다. 이른바 남한의 ‘고육지책’인 셈이다. 한국 정부의 그 결정이 실제로 북한에 큰 타격을 끼칠 수 있는가는 둘째치...  2016.02.15
 사드는 전술 vs 계륵?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이하 사드)를 둘러싼 동북아의 복잡한 셈법을 보고 있노라면 사드는 장기판에서 상(象)쯤 되겠다. 상(象)은 공격하자고 하면 ...  2016.02.11
 대만 정치와 독립
대만의 정당 정치를 살펴보면 민주진보당(이하 민진당)과 국민당이라는 양대 산맥으로 나뉘어 있고, 국민당에서 분열된 신당(친민당)을 비롯해 소수 야당도 매우 ...  2016.01.23
 ‘쯔위 사태’로 본 중국, 마치 “밴댕이 소갈딱지” 같은…
‘쯔위(본명 저우쯔위·周子瑜·16) 사태’로 한·중·대만의 네티즌들이 굉장히 들끓고 있는데, 이 논란을 보면서 중국을 한마디로 표현하면 ‘중국은 땅이 그야...  2016.01.22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중국의 이중성’
중국은 北核 문제를 언급하면 으레 ‘한반도 비핵화’를 주장한다. 한데 이 같은 중국 주장은 문제가 있다.

북한은 이미 핵보유국 대열에 올라섰다...
  2016.01.23
 디트로이트 유령— 동북은 ‘노 터치’
인구 대략 1억2천만 명, 면적 80㎢(78.7만㎢)의 동북 3성. 이 지역은 중국 전체(959.7만㎢) 면적의 8.2%, 한반도의 3.5배, 남한의 8배다. 이 동북...  2016.01.05
  
12345678910>>>Pages 74
     
오늘의 포토
팽이돌리기 신난다…화룡시 '대중빙설활동'

자게 실시간댓글
 두루미님이[새빨간 거짓말4]
개 호랑말코 같은넘. . . 뭔 말...
 두루미님이[새빨간 거짓말4]
해탈 맹추야. .아 다르고 어 다르...
 해탈님이[새빨간 거짓말4]
아니 전작권을 줘도 미국의사에 따...
 해탈님이[새빨간 거짓말4]
조류머절아... 미국 월남 방위조약...
 님이[새빨간 거짓말4]
저런건 일반 외국인들 리해하기 참...
 님이[새빨간 거짓말4]
그래서 사드및 주한미군 및 전작권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