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 산책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녹쓸지 않는 삶
기사 입력 2017-01-08 23:30:29  

“책과 차가 없다면 무슨 재미로 살가싶다. 책이 말벗이 되고 때로는 길을 인도하는 스승이 된다. 한편 차를 마시면서 생각을 가다 듬는다. 좋은 책을 읽으면 내 령혼에 불이 켜진다. 읽는 책에 따라 사람이 달라진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그 복속에 책도 함께 들어 있기를.”

이는 법정스님의 “녹쓸지 않는 삶”이란 글의 머리글과 꼬리글이다.

필자는 가는 해 병신년(丙申年)을 병신년(病身年)이라 칭하며 레오 버스카글리아교수의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를 령혼의 불로 읽으면서 생각하고 치유하며 마감을 했다.

병신년(病身年)에 “녹쓸지 않는 삶”을 만난 것이 다행스럽고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가 령혼의 불, 삶의 지침서, 말벗으로 되여 준 것에 감사하다.

독서는 누구나 쉽게 접할수있는 탐구의 지름길이다.

옛글에 “어릴 때부터 책을 읽으면 젊어서 유익하고 젊어서 책을 읽으면 늙어서 쇠하지 않으며 늙어서 책을 읽으면 죽어서 썩지 않는다”고 했다.

조선 영조때 유중림은 “독서 권장하기에”라는 글에서 “글이란 읽으면 읽을수록 사리를 판단하는 눈이 밝아진다. 그리고 어리석은 사람도 총명해진다. 흔히 독서를 부귀나 공명을 위한 수단으로 여기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런 사람들은 독서의 진정한 즐거움을 모르는 속된 무리이다.”고 했다.

“태여나서 아는 자(生而知之)는 최상이고 배워서 아는 자(學而知之)는 그 다음이며 살다가 어려움을 겪고서야 배우려는 자(困而學知)가 그 다음이고 살다가 어려움을 겪고서도 배우려 하지 않는 자(困而不學)는 가장 아래이다.”

이는 “론어”에서 배움에 대해 언급한 말이다.

리극강총리는 “전민독서”를 언급하면서“열독(閱讀)은 일종의 생활방식으로 열독과 사업방식이 결부되면 발전의 혁신력이 증가되고 사회의 도덕력량을 증강할수있다”고 했다.

“괄목상대(刮目相對)” 란 사자성어는 눈을 비비고 본다는 뜻으로 학문이나 재주가 전에 비해 몰라볼 정도로 향상되였을 때 쓰는 말이다.

사람이 배고프면 음식을 먹듯이 정신적 식량으로 책을 “먹어야”한다.

1년 365일을 책다운 책 한권도 제대로 읽지 않는 사람의 삶은 녹쓴 삶이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요, 그 복속에 책도 함께 있기를”

법정스님의 새해 인사말을 다가오는 정유년에 명기 또 명기하고싶다.



오기활
길림신문 2016-12-29


베스트 세상을 가장 지혜롭게 사는법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얼마 전에 <행복충전>이란 제목의 책에서 읽었던 짧은 글이 가슴 깊이에 자리매김을 한데서  잊을수 없다. 미국 뉴을리언스에서 말가리다 라는 부인이 고아원을 경영하였다. 그 지역은 영세한 흑인들이 많은 탓인지 아무튼 기부금이 잘 모여지지 않아 갈수록 경영이 힘들었다. 년 말과 크리스마스가 다가오자 말가리다 부인은 어떻게 하든지 년말 선물을 마련해 아이들의 마음을 기쁘게 해주겠다는 생각으로 가만히 앉아 있을 수가 없었다.  ...더보기2017.05.17

 세상을 가장 지혜롭게 사는법
얼마 전에 <행복충전>이란 제목의 책에서 읽었던 짧은 글이 가슴 깊이에 자리매김을 한데서  잊을수 없다.

미국 뉴을리언...
  2017.05.17
 빈곤의 철학
빈곤이란 단어를 떠올리면 사람들은 흔히 헐벗고 굶주림을 련상한다. 경제학자는 소득의 최저라인으로 빈곤를 책정하고 통계학자는 가정소비의 엥겔법칙으로 빈곤...  2017.05.01
 긍정적인 발상으로 인생을 살자
16세기 프랑스의 철학자, 사상가 몽태뉴가 “어떻게 살 것인가?”는 질문에 한 “주의에 기울여라”를 실천하며 위기를 기회로 바꾸었다면 필자는 “어떻게 살 ...  2017.05.01
 청명절날의 사색
청명절날 아침에 부모님 산소에 가려고 길가에서 택시를 기다리고 있는데 길에는 다른 때보다 사람들이 많았다. 나처럼 차를 기다리는 이, 또 어린 자식을 앞세우...  2017.04.17
 사라지는 우리말 지명
연변의 많은 지역들에는 조선이주민들이 인가없고 이름없던 곳에서 황무지를 뚜지어 밭을 일구면서 정착하여 생활하는 과정에 지형특징에 따라 순수한 우리말로 지...  2017.04.17
 녹쓸지 않는 삶
“책과 차가 없다면 무슨 재미로 살가싶다. 책이 말벗이 되고 때로는 길을 인도하는 스승이 된다. 한편 차를 마시면서 생각을 가다 듬는다. 좋은 책을 읽으면 ...  2017.01.08
 이미지시가 보여주는 민족정서-김영건의 시 “한복”과 “매돌”을 읽다
얼마전 김영건시인이 펴낸 시집 《물결이 구겨지고 펴지는 리유》를 읽으면서 시의 아름다운 이미지세계에 매료됐다.

오늘 그중에서 주옥같은 시 “...
  2016.11.23
 제5회 전국소수민족예술공연에 대한 단상
2016년 7월 21일부터 시작된 제5회 전국소수민족문예공연 온라인투표가 9월 15일에 이르러 서서히 막을 내렸다. 그동안 조선족사회는 아리랑꽃 모바일투표로...  2016.10.04
 [평론] 《사랑의 서정시》에서 사랑을 풀어내다
들어가면서 인간은, 인간의 마음은 하나의 세계이고 우주이다. 그 우주에는 인간의 희로애락을 포함한 삶에 대한 모든 체험과 느낌이 담겨져...  2016.09.08
 김학천 한문시집“시공간 넘나드는 안단테” 출간
표지사진첨부

김학천씨의 한문시집“시공간 넘나드는 안단테”(穿越时空的行板)가 최근에 민족출판사에서 출판되여 ...
  2016.09.08
  
12345678910>>>Pages 31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님이[위장전입에 발목 잡힌...]
거기에 거시적으로 보면 강대국에 국...
 님이[위장전입에 발목 잡힌...]
동포로인!걱정마오 박근혜 김기춘 리...
 벼멸구님이[4대강~]
태풍 매미때 120여명 죽었구마.....
 벼멸구님이[4대강~]
가뭄피해, 홍수피해가 없으니 수재...
 벼멸구님이[4대강~]
여튼 4대강 후에 낙동강에 수량이 ...
 벼멸구님이[4대강~]
도끼 동무는 닥아재 훈시를 새겨듣...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