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남과 북의 언어 차이
기사 입력 2018-05-24 18:29:47  

남과 북의 만남이 있을 만하면 서로 언어가 달라졌을 텐데 어쩌나 하는 말들이 많아진다. 워낙 오랫동안 분단되어 있었으니 걱정을 겸해 하는 말들이다. 남측 사람들이 북측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면 좀 어색하거나 '티'가 나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북측 사람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다시 생각해보면 우리 역시 어느 방언 지역 출신이나 국외 동포들의 말에서 느끼는 약간의 어색함만 가지고 언어가 달라졌다고까지는 하지 않는다. 말한 사람의 특이한 말버릇이 아닌가 하는 정도의 느낌도 든다. 그러면서 북에서 쓰는 말을 가지고는 유독 예민하게 무언가 '이질감'을 느낀다.

남측 사람들이 북측의 말에서 이질감을 강하게 느끼는 것은 일상 어휘가 아닌 사회정치적 표현들이다.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라든지, 예비군에 해당하는 '로농적위군'이라든지, 국방부와 같은 개념인 '인민무력부', 사회주의 농업 단위인 '협동농장' 등은 마치 완전히 딴 세상을 가리키는 말처럼 들려 생소하다.

반면에 일상어는 그리 큰 차이가 없다. 옛날의 평안도 방언은 서울말과 차이가 많았지만 이미 20세기 초부터 평양을 중심으로 중부 방언과 합류를 했기 때문에 '이질화'라는 말은 그리 적절치 않다. 그러나 종종 두메산골의 강한 사투리가 혼동을 일으키기도 한다. 1990년대 초 북의 한 인사가 남쪽의 기자에게 "집에 인간이 몇이오?"라고 물어서 "이북은 이제 유물론 사상에 젖어 가족도 인간이라 부른다"는 오보를 내기도 했다.

유물론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의 낯설어진 관계가 더 문제였을 뿐이다. 좀 더 자주 만나고 함께 문제를 풀어가다 보면 이 모든 것이 지난날의 '추억의 말실수'로 기억되는 '좋은 날'이 오지 않을까 한다.


김하수 (한겨레말글연구소 연구위원)
흑룡강신문 2018-05-1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김환님이[한국어 4성 알아보자]
문자의 우수성이 생각해야 할것이다....
 벼멸구님이[제발뜽 찍는방법]
지긋이 다문 입술에 맺힌 선홍은 햇...
 알짬님이[동의보감과 훈민정음]
한족은 운서를 만든 적이 없다. 동...
 알짬님이[한국어 4성 알아보자]
훈민정음은 기본적으로 한국어를 소...
 대무신...님이[한국어 4성 알아보자]
그러니까 동국정운은 한자음을 조선...
 대무신...님이[한국어 4성 알아보자]
뭐 자모는 애초에 중국어 발음 표기...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