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부천FC1995의 김종구 단장, 미래의 기대주로 조선족 남송 지목
기사 입력 2016-09-15 09:25:15  

"기본기가 잘 갖춰진 선수" 전격 영입

k리그 챌린지의 부천FC1995가 연변 조선족 출신 축구유망주 남송(19세)을 영입해 화제다.

이번 영입은 구단의 남아 있던 외국인 선수 아시아쿼터 1장을 사용한 것으로 당장의 성적보다는 구단의 미래를 생각한 해외 유망주 영입이라고 도민일보가 전했다.

남송(한국명 표기)은 조선족 동포이기는 하지만 국적이 중국인 관계로 외국인선수로 등록이 되었으며, 연변체육학교가 10년 동안 배출한 선수 중 가장 우수한 선수로 평가되고 있다. 활약 여부에 따라서는 중국 길림성 대표 및 중국 청소년 대표로 뽑힐 수 있을 정도로 미래가 촉망받는 유망주다.

부천FC1995의 김종구 단장은 "외국인 쿼터를 즉시 전력감이 아닌 어린 유망주 선수로 채우는 것이 망설여지기도 했다. 하지만 구단 운영을 1~2년만 하고 끝낼 것이 아니라면 이번 기회를 통해 중국 시장을 여는 기회로 삼고, 부천 및 인근에 있는 많은 조선족 동포들을 우리 부천 경기장으로 이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 영입을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부천FC1995의 송선호 감독 역시 "남송은 아직 어리고 피지컬이 약하지만 기본기가 매우 잘 갖춰진 선수"라며 "K리그 선배 선수들과 꾸준히 훈련하고 생활하는 가운데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남송 역시 "축구를 시작하면서 연변을 떠나 한국에서 K리그 선수로서 경기장을 뛰는 꿈을 늘 꾸었는데 지금이 그 출발이라 설렌다"며 "대화하는 것이나 식사와 같은 생활면에서는 전혀 어려움이 없고, 동갑내기 친구도 있어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선수로서 부족한 점을 잘 보완해 리그 경기에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남송은 등번호 66번을 부여받고, R리그 경기 출전 등을 통해 한국축구에 적응해 나갈 예정이다.


정해운 기자
동포세계신문(友好网報) 제357호 2016년 9월 10일 발행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