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지문일 선수, 북경국안팀으로 이적
기사 입력 2018-02-19 05:15:41  

연변팀의 주력꼴키퍼로 활약했던 ‘거미손’ 지문일 선수가 슈퍼리그 북경국안팀으로 이적했다. 계약은 3년, 등번호는 33번이다.

2017시즌 지문일은 28껨의 경기에 나섰고 세이브수치에서 리그 3위를 차지하였는바 안정적인 플레이를 소화해낼수 있는 출중한 키퍼임을 립증했다. 연변팀이 강등된 후 강소소녕, 천진권건, 북경국안 등 구단들과 이적루머가 돌았지만 최종 지문일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지충국이 가맹한 북경국안팀이였다.

1988년 2월 연길에서 태여난 지문일은 축구를 좋아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려서부터 축구선수의 꿈을 키웠다. 지문일은 연길시 공원소학교 축구팀에서 소학교 3학년이던 1997년부터 꼴키퍼로 뛰면서 축구선수의 첫 스타트를 뗐다.

1997년, 1998년에 지문일은 전국 “보배컵” 청소년축구시합에 참가하면서 팀이 당해의 준우승과 우승을 따내는데 적극적인 기여를 했으며 키퍼인생 초학자로서의 값진 경기경험들을 쌓았다.

훈춘제6중학교를 다니면서 지문일은 유명한 한국 키퍼지도의 지도를 받으면서 훈춘 중학교축구시합에서 3번의 우승을 따내는 영예를 지녔다. 2001년도부터 지문일은 연변체육운동학교에서 꼴키퍼 코치인 한종국 지도의 엄한 가르침을 받았다.

2003년 7월, 지문일은 전국도시운동회에서 주체육운동학교팀이 우승을 하면서 연변팀에 선정되는 행운을 얻게 되였다.

2004년, 지문일은 국가청소년팀에 뽑혀 중국축구팀 국가대표의 영예를 안았다.


김룡 기자
길림신문 2018-02-12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