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부모존재 그리고 효도에 대한 단상
기사 입력 2016-11-04 19:21:22  

얼마전 강가 산책길에 올랐다. 좔좔 소리를 내며 흐르는 강물과 푸르디 푸른 토월산으로해서 기분이 상쾌해졌다. 그런데 뒤에서 들려오는 두 녀인의 말소리에 금방까지만 상쾌했던 나의 기분은 금시 어두워졌다.

한 녀인의 입에서 이런 말이 나왔다.

“나 요즘 사는게 정말 짜증나, 저렇게 몸이 아플바엔 저 세상에 가는게 더 좋겠는데 아직도 더 살려고 그냥 약을 쓰고 있다오.”

그러자 함께 걷던 녀인이 이렇게 대꾸했다.

“그래도 본가집 엄마가 아니요? 난 시어머니가 날 애 먹이니 억울할때가 많아요. 에그. 한국에나 콱 갔으면 저런 꼴도 안 보겠는데.”

속담에 긴 병에 효자 없다더니 이런걸 두고 말하지 않았나 싶었지만 그러나 그들의 대화에 나는 저도 몰래 량미간을 찌프리고 말았다. 한 녀인은 분명 딸이였고 다른 녀인은 분명 며느리였다. 그런데 그들의 입에서 이런 말이 나오다니?

그들은 계속 대화가 오갔는데 늘그막에 병이 나면 살 생각말고 빨리 죽어야 된다는 결론!

사람은 신체소질에 따라 늙어도 별로 앓지 않고 지내는 사람이 있지만 또 시름시름 앓으면서 세월을 보내는 사람도 있기마련이다.

내가 사는 아파트단지에 양로원이 있었는데 명절이면 엄마를 모셔가는 자식들, 아버지를 모셔가는 자식들을 보게 된다. 그런데 그 로인들은 둬시간만에 인차 돌아오는것이였다. 알고보니 모셔가서는 식사후면 자식들은 마작을 노느라고 정신없단다. 그래서 부모들은 한쪽 구석에 앉아있기 싫어서 이럴바엔 내 “집”으로 온다는것이다. 명절날에 자식과 함께 안 있고 양로원침대에 누워서 천정을 바라보며 한숨을 내쉬는 로인들의 마음이 즐거울수가 있을가!

내가 알고 있는 한 친구는 광주에 있는 아들이 6년만에 음력설 쇠러 집으로 오게 되였는데 밥술이 떨어지자마자 컴앞에 앉지 않으면 폰을 손에 들고 있다보니 엿새동안 엄마하고 한마다 대화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저애가 내 아들이 옳단 말인가? 어릴때 그렇게도 애지중지하면서 키운 애가 맞아?”

너무도 억이 막힌 그 친구는 이상한 눈길로 아들을 쳐다보면서 머리만 저었다고 한다.

부모들은 자식한테서 큰 것을 바라지 않는다. 자주자주 찾아뵙고 자주자주 대화만 나눠도 무척 행복해하는 부모들이다.

지금 우리 신변에는 부모가 살아있을때의 소중함을 모르는 자식들이 많다. 평소에 하기 싫은 일이 있으면 부모를 불러 시키다가도 좀 앓으면 짜증내고 불평하고...

“있을때 잘해, 후회하지 말고...”란 노래가 있다. 이 노래는 단지 부르는데만 그치지 말고 그 의미를 깊이깊이 음미하면서 불렀으면 한다.

“부모님한테 아무리 잘해 드려도 돌아가신후면 후회밖에 남지 않는다”는 말의 의미를 우리 모두 마음에 새겨두자. 그리고 부모님이 살아있음에 감사를 드리자! 그 부모때문에 당신은 이 아름다운 세상에 태여났고 또 살고 있음을 알고 있어야 한다.




박영옥
길림신문 2016-10-26


오늘의 포토
팽이돌리기 신난다…화룡시 '대중빙설활동'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