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훌륭한 부모로 되는 비결
기사 입력 2016-12-14 07:44:35  

며칠전 연길에 가면서 뻐스에서 친구를 만났다. 어데 가는가고 물었더니 한국에 간다는 것이였다.

“아니, 지난해에 한국에서 돌아왔는데 왜 또 가지?”

나의 물음에 그 친구는 한숨을 내쉬면서 이렇게 대답했다

“아들애가 차를 사 달라고 해서….”

말하는 친구의 눈에는 서글픔이 서려있었다. 기가 막혔다. 그 친구는 한국에서 8년동안 벌어서 아들 딸을 다 결혼시켰다. 하지만 자신은 무릎이 너무 아파 지난해 돌아와서 연변병원에서 수술까지 했다. 인제는 몸도 아프고 해서 다시는 안 간다고하던 그가 또 출국돈벌이를 선택했던것이다

그 친구는 퇴직비가 한달에 2000원되기에 로후는 큰 근심걱정없이 살수있었다. 하지만 아들의 자가용차를 마련하기 위해 또 다시 밟아야하는 힘든 출국돈벌이! 아들애에게 자가용차를 사줄 돈을 마련하기 위해 그 친구는 아픈 몸으로 또 얼마나 많은 땀동이를 흘려야 할가? 불쌍해났다.

여기서 또 한가지 실례를 말하고싶다. 아파트도 있고 저금도 좀 있는 장씨는 늘그막에 취미에 따라 사회활동이나 하면서 지내려했는데 얼마전에 청도에 있는 아들이 원래의 작은 집을 큰것으로 바꾸겠다면서 부모보고  20만원만 도와달라고 해서 부득불 한국에 가야했다.

자식을 낳아주고 키워주고 뼈빠지게 일해서 대학공부 시키고 또 결혼까지 시켜주고도 안락한 로후생활보다 자식걱정을 앞세우는 우리 부모들의 어쩔수없는 현주소이다.

올 여름의 어느날 강가에서 산책하고 있는데 뒤에서 30대되여보이는 몇몇 애들이 하는 말이 더구나 기가 막혔다.

“상진아. 이번달에 네 부모는 너한테 돈 얼마를 보내왔니?”
“여름이라고 채소비가 겨울보다 좀 적게 든다면서 2000원만 보내왔어,그런데 열흘도 안 되였는데 그 돈을 거지반 다 써버렸어….”

내가 아는 한 친구는 부부가 한국에 가서 힘들에 일해서 아들을 결혼시켰다. 자신은 집도 마련하지 않고 아들에게 집을 사주고 결혼시키고난후에야 이번엔 자기집을 마련하려고 또 한국에 갔다. 그런데 그 친구의 아들 며느리는 결혼한지 3년되도록 아무일도 하지 않고 엄마의 퇴직비로 살아가고있다.

이렇게 젊은 시절에 일하지 않고 한국에 간 부모의 돈을 바라거나 부모님의 퇴직비로 살아가고있는 현상도 적지 않다.

일하라고 하면 월급이 적다느니, 적성에 안 맞는다니… 일하기 싫어서 부모님의 퇴직비로 사는 자녀들이 있는가하면 사지가 멀쩡한데도 한국에서 부모가 피땀흘리며 벌어 보내오는 돈으로 살고있는 경우도 적잖다.

80~90후들은 또 순탄치 못한 사회생활의 근원을 자기의 실력이나 노력의 부족에서 찾는것이 아니라 무조건 부모님한테 의지해산다.

현명한 부모들은 자식에게 돈 주는것이 아니라 돈버는 지혜를 배워준다고 한다. 그러니 부모님들이 잠시적인 물질적지원보다 독립정신을 키워주는것이 더 현명한것이 아닐가!
“내가 못 살아도, 내가 좀 더 힘들어도 내 자식을 잘 살게 해야지” 이런 생각으로 자기몸이 망가지는것도 헤아리지않고 외국에서 땀을 쏟는 불쌍한 부모들이여, 가련할시고, 천하부모마음…자식을 훌륭하게 만들려면 자식을 일 시키라. 자립시키라, 돈 버는 지혜를 가르쳐라. 이것이 바로 훌륭한 부모로 되는 비결이다.



박영옥
길림신문 2012-12-09


오늘의 포토
팽이돌리기 신난다…화룡시 '대중빙설활동'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