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포토뉴스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길 공공뻐스 시설, 환경, 서비스…갈길 멀다
기사 입력 2013-10-10 08:51:40  

연길시에서 소형공공뻐스를 전격 교체하고 무인매표운행을 실시한 이래 연길시의 공공뻐스시설과 환경 및 봉사가 많은 호전을 가져왔다. 승차공간이 넓어지고 단장이 새로와지고 마구 주차하는 현상이 없어지고 관리부문에서 차량운행정황과 승객수,출발차수를 감시,통제할수 있는 새로운 GPS시스템이 부착되여 시민들의 출행에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였다.

하지만 아직도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는 사례들이 여기저기서 나타나고있어 시민들의 출행과 도시이미지에 영향을 주고있다.

23일,기자는 시민들의 반영을 들어보는 한편 선로뻐스를 타고 연길공공뻐스 시설과 환경 및 봉사가 어떻게 유지되고있는지 알아보았다.

오후 두시 반경, 3선 뻐스를 타고 기차역으로 향했다. 한적한 오후라 뻐스에는 승객들이 많지 않아 여기저기에 빈자리가 있었다. 빈자리에는  반질반질하게 때자국이 흐르는  해면방석이 비스듬히 걸쳐있어 눈살을 찌프리게 했다. 게다가 걸상모서리마다 군데군데 칠이 벗겨져있었고 앞유리창우에 걸린 전자시계마저 서너시간이나 빨라 제구실을 못하고있었다.

시발점이자 종착역인 연길기차역 무인매표 공공뻐스정류소에는 다섯갈래의 선로가 있었다.그런데 선로표식이 기차역을 등지고있어 기차에서 내려 공공뻐스를 타려는 사람들은 정류소 맨앞에 세워진 선로표식판까지 달려갔다 오다나니 뻐스를 놓치는 사람도 있었다.게다가 선로도 없고 아무런 표식도 없이 쓸쓸히 뒤줄을 차지하고있는 선로뻐스들은 이리저리 눈을 씻고 한참을 찾아봐야 알수 있을 정도였다. 살펴보니 기차역에서 내린 많은 손님들이 공공뻐스를 찾느라 갈팡질팡하고있었다.

한눈에 알아볼수 있게 선로표시판 앞뒤에 번호를 적어놓든가 아니면 눈에 뜨이게 위치표식이라도 해놓으면 오고가는 사람들 특히 연길에 처음 오는  사람들도 쉽게 공공뻐스를 리용할수 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날 연길공공뻐스를 두고 이야기를 나누던 한모녀성은 “뻐스에서 매 정류소명칭을 방송으로 알려주지만  뻐스안에 정류소명칭을 도표로 붙여놓았으면 더 편리할것 같다”는 건의를 제기했고 리모씨는 “아직도 아침,저녁으로 사람들이 붐비는데 출퇴근 시간대에 선로뻐스를 더 증가했으면 좋겠다”는 건의를 제기했다. 장모씨는 “지난해 겨울 일부 공공뻐스는 걸상이 차거워 앉기 싫을 정도였다"며 "올겨울에는 좀 따스한 환경이 마련되였으면 좋겠다”는 희망사항을 내비쳤다.

시민들의 주요한 교통수단인 공공뻐스는 도시의 얼굴이자 문명정도를 가늠하는 척도이기도 하다.  도시공공뻐스의  시설, 환경을 부단히 보완하고 개선하여  사람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출행서비스를 제공하려면  해당 부문의 보다 적극적인 노력과 정력이 필요할뿐만아니라  시민들의 자각적인 문명의식과 협동심도 필요한것이다.


글·사진 차순희 기자
연변일보 2013-10-09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지난 글] 한글전용...]
국뽕 .. 점잖은말로 國粹主義者라...
 朴京範님이[우크라이나사태와 한...]
이천년 이어온 自主國家
 곤드레님이[한글을 利用한 정치인...]
열등감덩어리 개돼지들의 표를 얻으...
 곤드레님이[우크라이나사태와 한...]
얼른 중화의 품으로
 곤드레님이[[지난 글] 한글전용...]
내가 말했지 열등감덩어리 국뽕조센...
 곤드레님이[한글을 利用한 정치인...]
한글은 기실 중국 병음이란 같은 용...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