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 산책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녹쓸지 않는 삶
기사 입력 2017-01-08 23:30:29  

“책과 차가 없다면 무슨 재미로 살가싶다. 책이 말벗이 되고 때로는 길을 인도하는 스승이 된다. 한편 차를 마시면서 생각을 가다 듬는다. 좋은 책을 읽으면 내 령혼에 불이 켜진다. 읽는 책에 따라 사람이 달라진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그 복속에 책도 함께 들어 있기를.”

이는 법정스님의 “녹쓸지 않는 삶”이란 글의 머리글과 꼬리글이다.

필자는 가는 해 병신년(丙申年)을 병신년(病身年)이라 칭하며 레오 버스카글리아교수의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를 령혼의 불로 읽으면서 생각하고 치유하며 마감을 했다.

병신년(病身年)에 “녹쓸지 않는 삶”을 만난 것이 다행스럽고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가 령혼의 불, 삶의 지침서, 말벗으로 되여 준 것에 감사하다.

독서는 누구나 쉽게 접할수있는 탐구의 지름길이다.

옛글에 “어릴 때부터 책을 읽으면 젊어서 유익하고 젊어서 책을 읽으면 늙어서 쇠하지 않으며 늙어서 책을 읽으면 죽어서 썩지 않는다”고 했다.

조선 영조때 유중림은 “독서 권장하기에”라는 글에서 “글이란 읽으면 읽을수록 사리를 판단하는 눈이 밝아진다. 그리고 어리석은 사람도 총명해진다. 흔히 독서를 부귀나 공명을 위한 수단으로 여기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런 사람들은 독서의 진정한 즐거움을 모르는 속된 무리이다.”고 했다.

“태여나서 아는 자(生而知之)는 최상이고 배워서 아는 자(學而知之)는 그 다음이며 살다가 어려움을 겪고서야 배우려는 자(困而學知)가 그 다음이고 살다가 어려움을 겪고서도 배우려 하지 않는 자(困而不學)는 가장 아래이다.”

이는 “론어”에서 배움에 대해 언급한 말이다.

리극강총리는 “전민독서”를 언급하면서“열독(閱讀)은 일종의 생활방식으로 열독과 사업방식이 결부되면 발전의 혁신력이 증가되고 사회의 도덕력량을 증강할수있다”고 했다.

“괄목상대(刮目相對)” 란 사자성어는 눈을 비비고 본다는 뜻으로 학문이나 재주가 전에 비해 몰라볼 정도로 향상되였을 때 쓰는 말이다.

사람이 배고프면 음식을 먹듯이 정신적 식량으로 책을 “먹어야”한다.

1년 365일을 책다운 책 한권도 제대로 읽지 않는 사람의 삶은 녹쓴 삶이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요, 그 복속에 책도 함께 있기를”

법정스님의 새해 인사말을 다가오는 정유년에 명기 또 명기하고싶다.



오기활
길림신문 2016-12-2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이념의 노예]
뇌물죄 범죄자 놈현이 뭐 무적의 할...
 해탈님이[이념의 노예]
무적이는 놔물현한테 세뇌되여서리 ...
 홍길동님이[구소련,중국을 세계 ...]
그러다 지가 망하고 다시 찾아와 화...
 무적함...님이[이념의 노예]
저 양넘의 프럼프는 선동을 넘어서 ...
 무적함...님이[이념의 노예]
이 세상에서 선동이 없은 정치 어디...
 무적함...님이[이념의 노예]
해탈이는 그래도 소위 한국의 빨갱...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