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 산책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대림동 700-6번지 이야기-황하의 물결
기사 입력 2016-04-15 13:37:38  

황하의 물결-대림동 700-6번지 이야기(펴낸곳: 홍성사 /지은이 : 최황규)
서울 대림동에 위치한 서울중국인교회 최황규 목사(53)가 최근 자서전 ‘황하의 물결(홍성사 간)’을 출판하였다.

이 책은 최 목사가 1999년 한국으로 피신한 중국 난민을 돕는 일을 시작으로 국내에 들어온 조선족, 한족과 동고동락하며 애환을 같이 해온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엮은 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책이 출간되자 마자 한국언론의 조명을 받고 있다. 경향신문, 조선일보 등 중앙매체에 소개되어 독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최황규 목사는 1999년부터 2003년 5월까지 서울조선족교회에 몸담으며 불법체류중인 조선족을 돕는데 앞장 섰고, 2003년 5월부터 현재까지는 서울중국인교회를 설립해 한국어에 서툰 중국인을 돕는 일에 매진하고 있다.

책은 조선족과 한족이 한국에 정착하면서 겪은 다양한 차별과 이를 바로잡기 위해 함께 싸웠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불법체류' '강제 추방' '비인도주의적인 처사' 등 억울함을 호소해 오는 중국인을 위해  출입국관리사무소, 경찰서, 법원 등 한국정부 당국과 관계기관을 대상으로 이리 저리 뛰어다니며 도우며 살아온 생생한 기록들을 남겼다.

최 목사는 2010년에는 마사지 업소로 팔려와 인신매매를 당하고 억울하게 '위장결혼'이라는 누명을 쓴 한족 여성을 도우려고 헌법소원을 제기해 무죄 판결을 끌어내기도 했다.
재한 조선족 70만 명. 한족 20만 명으로 국내 거주 중국인 90만 시대를 맞이하여 최황규 목사가 발간한 ‘황하의 물결’은 新 한중관계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동포세계신문(友好网報) 제349호 2016년 2월 23일 발행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동지님이[트럼프,김정은과 친구...]
그리고 정은이 동무를 받어 매시거...
 동지님이[3불 협상에 관하여]
아골타는 대통령도 니 새끼니........
 동지님이[트럼프,김정은과 친구...]
아골타 멀환영해 ....북에 두고온...
 동지님이[트럼프,김정은과 친구...]
7천만 겨레가 바라고 발하던 통일...
 점석님이[중국 동포들은 3불 ...]
중화의 품에 안기라니 거지떼들이 ...
 아골타님이[트럼프,김정은과 친구...]
북한이 제2의 베트남이 되어 반중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