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민족문화는 적자생존의 산실
기사 입력 2018-05-05 16:11:26  

적자생존이란 술어의 연원은 환경에 적응하는 생물개체가 살아남는다는 생물학 명사였는데 지금은 무한경쟁의 마당에서 나타나는 사회문제와 삶을 위해 고전하는 인간들의 애환을 담아내는 형용사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적자생존의 본래의 뜻은 동일한 자연환경에서 생존에 필요한 유전물질을 획득하는 개체가 살아남고 후대 번연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자연성은 모든 생물체가 여건에 맞는 천연 형질이 구비되여야 한다는 피동적이고 무조건적인 순응이 전제로 되고 있다. 그러므로 이 원리를 간단히 인간사회에 적용한다면 인간은 주동적으로 자기와 자기 환경을 개변하고 선택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외면하고 무시하는 오해를 살 수 있다.

적자생존의 의미도 문명의 진보에 따라 그 내용이 부단히 풍부해 지고 시점도 다각화 되고 있다. 과거 류행되던 적응하면 생존하고 생존했으면 적응된 것이라는식의 단순한 직접 추리는 무한경쟁을 부추기고 약육강식이나 승자독식 같은 부조리를 형성하여 사회 불안의 요인이 되였다. 그러나 세계화추세와 과학발전에 따라 인간의 자아개발 능력이 전례없이 향상되고 환경선택의 여지가 류례없이 넓어져 현재 인간은 자기 형질에 알맞는 삶터를 수시로 바꾸도록 되여있다. 이러한 변화에 따라 생존경쟁의 의미에도 공존공영의 무게가 실리고 있다.

현재 제4차 산업혁명이 지능화시대를 몰고 오지만 생존경쟁과 적자생존이라는 경쟁의 기본 성질은 변함이 없다. 사회 상위권에 들고 하위권에 령락하지 않으려면 인간은 피동적 적응이 아니라 주동적 선택으로 변화에 부응해야 한다. 인공지능이 인간의 체력로동과 뇌력로동 상당 부분을 대체하는 이때 적응 가능한 삶의 터전이 넓은 자가 시대의 선두주자로 된다.

다시말하면 적자생존은 인류사회의 필연 법칙이다. 그렇다면 살아가고 잘 사는 비결은 자기에 부합되는 의식주행의 호조건을 부단히 조성하고 알맞는 여건을 찾아내는 것이다. 여기서 굼뜨면 비천한 일생이 아니면 보람없는 인생이 될 수 밖에 없다. 인간으로 말하면 진입 가능한 문화세계가 넓고 그 문화세계에 잠입할 ‘잠수함’이 구비되고 세계와 융합할 수 있는 인문주의 정신이 있어야 한다.

일전 술자리에서 한 친구가 아들이 당장 대입시험인데 노라리만 부려 골이 아프다고 한다. 아들은 국내에서 대학에 꼭 입학해야만 되냐며 고중을 졸업하면 바로 한국류학을 떠나고 비용은 아르바이트로 챙기고 아버지 돈은 푼전땡전도 안 쓰고 류학공부를 마치면 중국, 한국을 드나들며 돈벌이를 한다는 선언을 내렸다.

들어봐도 ‘공부를 시키니 개포수를 배운다’는 역리(逆理)인데 그래도 적자생존이란 론리로 분해하니 일리가 있는 것 같고 자기 문화에 대한 깊은 확신과 자신을 가진다는 감회도 머리에서 돌았다. 이 애꾼도 문화로 살 자리를 만든다는 생각을 굴리면서 어디에나 붓질하고 있는가부다.



기고/ 김인섭
길림신문 2018-04-30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불어라...님이[한국정치는 정말 희한...]
중공의 알게 모르는 언론,인터넷 검...
 불어라...님이[중국이 제3차 세계대...]
멍청한 소리인지 대만 침공 해보기...
 불어라...님이[한국정치는 정말 희한...]
오직 중공이 모든 면에서 잘 한다고...
 불어라...님이[한국정치는 정말 희한...]
중국에서는 촛불집회를 못하지 당연...
 무적함...님이[한국정치는 정말 희한...]
촛불 집회는 너들 처럼 멍청한 정...
 무적함...님이[중국이 제3차 세계대...]
참 순진 한국인들... 핵 전쟁나면...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