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소금이 짠맛 잃으면 소금 아니다
기사 입력 2018-04-11 14:46:04  

‘무엇이든 적게 먹거나 아예 안 먹는 게 건강에 리롭다.’

항간에서는 요즘 식품에 대한 안전 불안감으로 심상치 않다. 채소든 과일이든 재배과정에 대한 불신임과 물류 류통과정에서의 석연치 않은 포장으로 인해 신선도나 식감이 엄청 떨어졌다는 불만이 여기저기에서 터져나오는 것이 사실이다. 오이나 도마도가 그 일례이다.

그러면 우리가 안심하고 먹을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무엇일가? 재배농들의 량심을 바탕으로 과학영농과 함께 정부 감독부문의 철저한 감독체계가 이루어져야 하는 게 필수다.

주변을 둘러보면 현재 우유나 분유를 국산이 아닌 고가의 수입품에 의존하는 현상을 너무 흔케 목격하다 보니 이런 상황이 정상적인 구매 현상으로 느껴질 정도다. 참으로 답답하고 안타까운 현실이다.

자살하려고 쥐약 먹은 사람은 멀쩡하게 살아나고 건강하게 오래 살겠다고 보건품 먹은 사람이 질병 들어 시들시들해지는 이런 아이러니한 현상은 이제 다시 입에 떠올리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쥐약이 쥐약 역할을 제대로 하고 보건품이 보건품 값을 제대로 해야듯이 ‘소금이 짠맛 잃으면 소금이 아니다.’라는 이 평범한 도리를 리행해나가는 게 그렇게도 어려운 일인지 참으로 안타까운 심정일 뿐이다.

부패척결 못지 않게 각급 정부 해당 부문들에서는 식품안전 문제를 으뜸가는 일로 간주하고 의사일정에 올려놓고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문제가 산적해있다. 절대 ‘만만디’(천천히) 고려하면서 경제 고속성장 속에서 어쩔 수 없다는 식의 사고방식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19차 당대회에 이어 며칠 전 페막된 ‘두 회의’에서도 분명한 태도를 보였다. 중앙정부는 민생에 관한 그 어떤 사업체나 관련 부서와 추호의 양보도 없을 뿐만 아니라 감독 끈을 더욱 단단히 조여나가겠다고 재차 선언했다. 지방정부는 중앙정부의 의도나 문건을 똑똑히 해독(解读)해 자지방 시민들의 식품안전을 철저히 사수해나갈 것을 간절히 바란다.

유기농식품, 록색식품은 우리에게 있어서 아직은 사치품으로 생각될 정도로 그냥 안전한 식품만이라도 우리 밥상에 올랐으면 하는 바람을 지울 수 없다.


박수산
연변일보 2018-03-2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벼멸구님이[일본을 도와 중국을 ...]
순시리는 몰겠고 근혜는 대구 남산동...
 해탈님이[강대국이 유트북 페이...]
불어라, Tik Tok이 뭔지 알어?!...
 해탈님이[강대국이 유트북 페이...]
불어라... 대륙인들 업로드 한게 ...
 해탈님이[일본을 도와 중국을 ...]
한국인 조상에 열폭하는 지잡대... ...
 두만강님이[일본을 도와 중국을 ...]
이보~ 먼 말씀이 요? 인민들을 ...
 벼멸구님이[일본을 도와 중국을 ...]
신통하재요?? 갱상도 만세!!!!...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