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변부덕, 장수 쑤닝에 힘겨운 1-1 무승부
기사 입력 2017-05-08 10:14:37  

골을 넣고 축하하는 연변 FC 선수들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부덕과 최용수 감독이 사령탑을 잡은 장수 쑤닝은 5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각) 난징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리그 8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연변은 연승을 잇지 못했고 장수는 홈 첫 승에 실패했기에 양 팀 모두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연변은 5-3-2 전술로 스티브, 이용(U23), 윤빛가람, 지충국, 배육문, 박세호, 강위붕, 니콜라, 한광휘, 오영춘, 지문일 선수를 선발로 내세웠다.

홈 첫 승에 목마른 장수는 경기 초반부터 하미레스, 모라에스, 테이세이라 등 외국용병을 앞세워 빠른 절주로 경기 흐름을 장악하려 했고 이에 맞서 연변은 밀집수비를 펼치면서 역습을 노렸다.

전반 13분 김파가 좌측에서 패스한 공을 받은 스티브가 롱슛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연변은 1-0으로 전반전을 앞서갔다.

후반이 시작되자 패색이 짙던 장수는 공격의 활로를 찾기 시작했다.

후반 5분 장수는 코너킥 찬스를 이용한 헤딩슛으로 연변의 골문을 위협했다. 1분 후 하미레스가 기습패스를 니콜라가 깔끔하게 잘라냈고 후반 28분 하미레스 패스를 받은 테이세이라가 연변의 수비를 따돌리고 득점을 만들어 내면서 스코어는 1-1.

이후 두 팀은 서로 골문을 노리며 공방을 펼쳤으나 소득 없이 경기를 마쳤다.

연변은 이날 무승부로 1승 3무 4패(승점 6)로 13위, 장수는 4무 4패(승점 4)로 간신히 꼴찌에서 벗어나 14위에 머물렀다.

연변은 오는 13일 15시 30분 베이징 궈안과 홈경기를 치른다.


화영 기자
동포투데이 2017-05-0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