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후반기 ‘박태하’호, 분명 달라지고 있다
기사 입력 2018-08-21 11:03:51  

빨라지고 강해진 연변팀의 공격과 ‘득점기계’ 오스카 효과,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팀이 분명 달라지고 있다.

19일 저녁, 상해 금산체육중심 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이날 경기에서 현지 골수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은 연변팀이 ‘난적’ 상해신흠팀과 한치의 양보 없는 ‘혈전’을 펼치며 홈팀 손아귀에서 소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경기장을 누빈 선수들은 제몫을 톡톡히 해냈고 현장을 찾은 팬들과 생중계를 통해 경기를 관전한 우리 팬들은 흥분했다.

대 상해신흠팀과의 원정경기는 량팀 모두 전, 후반 반반씩 우세한 경기를 펼친 접전이였다. 경기는 공방절주가 상당히 빨랐고 슈퍼리그를 전전하던 팀들답게 량팀 모두 로련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상해신흠팀이 연변팀 수비진의 정신 해이와 위치 선정 불안을 틈타 일찌감치 선제꼴을 뽑으며 경기를 리드했지만 이 경기에 대한 우리 선수들의 간절함도 움직임 하나하나에 묻어있었다. 22분경 김파 선수의 자로 잰 듯한 헤딩슛이 상대 키퍼의 간담을 서늘케 하며 경기는 례사롭지 않게 번져갔다. 31분경 박태하 감독이 손군 선수로 리강 선수를 교체하며 효과는 금세 나타났다. ‘중원’ 앞뒤를 휘젓고 다니며 출중한 개인기를 뽐내던 손군 선수의 발끝에서 공의 배분이 시작되며 38분경 배육문 선수가 문전에 올린 크로스를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오스카 선수가 왼발로 상대 문전에 꽂아넣으며 동점꼴을 완성했다. 경기흐름 장악은 완전히 연변팀 쪽으로 흘러갔다. 41분경 상대 금지구 외곽부근에서 차례진 프리킥을 한광휘 선수가 멋지게 주도, 공은 상대 꼴문대를 맞아 나가며 홈팀을 크게 놀래웠다. 전반전은 연변팀의 3선이 매끄럽게 련결되지 못하는 등 공간 확보에서 상대에 조금 밀리는 부분들이 있어 아쉬웠다. 후반전은 연변팀이 상당히 로련하게 밑어붙이며 경기를 펼쳤지만 상대의 빠른 역습에 고전하며 더 이상 꼴문을 열어제낄 수는 없었다.

이날 경기를 뛴 우리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였지만 콕 찍어 칭찬해줄 선수라면 오스카와 손군 선수를 들 수 있겠다. 한명은 교체돼 나갔고 한명은 교체해 들어온 선수였지만 상당히 강렬한 인상을 남긴 선수들이 아닌가 싶다. 오스카 선수가 상대 뒤공간을 수시로 빠르게 침투하면서 주위 선수들도 타이밍과 템포 등을 맞추기 위해 함께 빨라지는 모습이 인상적이였다. 오스카 선수가 연변팀 공격 전체에 가져다준 변화와 효과라 하겠다. 연변팀의 빨라진 공격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과 후방에서의 조률을 책임져야 하는 자리에서 손군 선수가 상당히 필요한 존재감과 역할을 보였다는 판단이다.

바닥을 치다 이제 서서히 상승세를 타고 있는 ‘박태하’호가 시즌 막바지까지 순항하길 기대해본다.


리영수
연변일보 2018-08-20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